back

검색

홍콩, 가상자산 규정 발표...中 블록체인 굴기 보조 맞추나

증감회, 홍콩, STO

6일 홍콩 증권관리감독위원회(증감회)의 애슐리 알더(Ashley Ian Alder) 위원장이 "비트코인은 증권이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힌 뒤, 수 시간 만에 증감회는 가상자산에 관한 새 규정도 발표했다. 중국 정부가 블록체인 산업 육성을 공식 선언하고 암호화폐 채굴업에 대한 규제까지 완화하자 홍콩 당국도 중국과 보조를 맞추기 위해 속도를 내는 모습이다. 다만 새 규정은 암호화폐 전반에 대한 규제는 담겨 있지 않았으며 증권형 토큰(STO)만 언급했다. 홍콩 증감회 "비트코인은 증권 아니다" 6일 열린 '홍콩 핀테크 위크'에서 애슐리 알더 위원장은 "비트코인은 증권이 아니다"라고 못박아. 증권으로 분류되지 않기 때문에 증감회에서 직접적인 관리감독은 하지 않는다는 것. 그는 이어 "오늘 저녁, 새로운 디지털 자산 거래 플랫폼에 관한 규제 가이드라인을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혀. 그의 말대로 이날 증감회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가상자산 거래 플랫폼 규정 입장서'와 '가상자산 선물계약에 관한 경고'를 발표. 가상자산 거래 플랫폼 규정 입장서 입장서에 따르면 증감회는 산업 표준에 부합한 가상자산(암호자산) 플랫폼을 대상으로 사업자 라이선스를 발급. 가상자산 중 증권형 토큰(STO)을 거래 시, '전문 투자자'에 판매할 경우에 한해 홍콩 내 투자 승인 및 투자 등록제 등 규제 적용 제외. 플랫폼은 자율적으로 라이선스 신청 여부를 결정할 수 있으나 가상자산이 '홍콩 증권 및 선물 조항'에서 규정하는 증권이나 선물 계약에 포함되지 않는다는 점을 보장해야 함. 라이선스를 받은 플랫폼은 규제 샌드박스 대상으로 지정됨. 입장서는 STO만 직접적으로 언급. 그 외 가상자산은 증권이 아니며 이는 가상자산을 거래하는 플랫폼이 보장해야 한다고 명시. 그렇다고 해서 증권이 아닌 가상자산을 규제에서 완전히 배제하는 건 아니야. 라이선스를 취득한 플랫폼이 STO와 기타 가상자산을 함께 취급하면 증감회는 플랫폼 운영에 관한 감독을 함으로써 간접적으로 규제. 가상자산 선물계약에 관한 경고 경고에 따르면 가상자산 선물계약은 대부분 당국의 규제를 받지 않으며, 고도의 레버리지가 작용해 고위험 상품으로 인식돼. 거래 플랫폼이나 개인이 라이선스나 허가를 받지 않고 홍콩 내 가상자산 선물계약이나 이와 관련한 거래 서비스를 제공한다면 이는 모두 '증권 및 선물 조례'와 '도박 조례'를 위반하는 행위. 현재까지 홍콩 증감회는 홍콩 내 가상자산 선물계약을 제공하는 플랫폼이나 개인에게 허가를 내준 적 없음. 향후에도 허가를 발급할 가능성이 크지 않음. 즉, 가상자산 선물계약에 대해선 모두 위법으로 간주해 처벌하겠다는 것. 규제 가능한 것만 손 댄다 톈방더 전 후오비 대외홍보부 책임자는 "홍콩 증감회 입장을 한 마디로 정리하자면, 우선 STO만 관리감독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해. 그는 "증감회는 암호화폐 거래를 관리하고 싶어도 현재로서는 불가능하다고 밝힌 것"이라며 "관할에 속하는 STO는 전통 증권과 유사한 방식으로 규제를 할 것"이라고 덧붙여. 중국 정부가 암호화폐 거래를 여전히 불법으로 보기 때문에 홍콩 금융 당국이 자체적 의사에 따라 판단하고 규제하기 힘들다는 설명. 다만 STO에 관한 규제가 나왔다는 점에선 긍정적. 한 블록체인 기술 플랫폼 책임자는 "증감회가 STO 규제를 명확히 한 건 좋은 시작"이라며 "당국의 허가는 투자자들의 STO에 대한 신뢰를 두텁게 해주고 향후 블록체인 기술이 대규모 활용되는 데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해.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