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SEC, 비트코인ETF 받아들일 준비 안 돼 있다"

고란, 비트코인ETF 반에크, 비트와이즈

“미국 SEC(증권거래위원회)와 규제 당국자들이 실물 기반 비트코인 ETF(상장지수펀드)에 대한 준비가 돼 있지 않다는 걸 깨달았다.” 투자관리회사 반에크(VanEck)의 가버 거백스(Gabor Gurbacs) 디지털 자산 전략 총괄이 밝힌 비트코인ETF 신청을 자진 철회한 배경이다. 앞서 반에크는 미국의 금융기술기업 솔리드X와 함께 비트코인ETF(VanEck/SolidX ETF)를 신청했지만, 10월 18일 SEC의 승인 여부 발표를 앞두고 지난달 자진 철회했다. 한편, 최근 SEC로부터 비트코인ETF 승인을 거절 당한 디지털자산 관리회사인 비트와이즈(Bitwise)는 “비트코인ETF를 포기하지 않았다”며 재도전 의사를 밝혔다. “SEC, 시장 조작보다 통제 불가능 우려”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AMB크립토에 따르면, 거백스 총괄은 최근 ETF 관련 뉴스를 주로 다루는 ‘ETF닷컴’이라는 팟캐스트에 출연해 비트코인ETF 신청을 철회한 배경을 설명. 그는 “SEC가 우려하는 점은 (암호화폐 시장에서) 증권 시장과 같은 수준의 지배력을 행사할 수 없다는 점”이라며 “비트코인을 거래하는 주체가 미 규제당국의 관할 안에 있는 기업일 수 있지만 (규제 울타리 밖에 있는) 역외 기업일 수도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 업계에서 제기하는 시장 조작과 관련된 부분에 대해서는 오히려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거백스는 “SEC는 금과 주식은 물론이고 대형 금융기관 등을 포함한 모든 시장에 조작과 사기가 존재한다고 본다”며 “비트코인 시장만 특히 조작됐다고 보지는 않는다”고 설명. 비트와이즈 “비트코인 ETF 포기하지 않았다” 거백스 총괄은 “시장 구조가 개선되고 (SEC의) 규제가 잘 작동하고 있다는 게 실증적으로 입증되면 SEC도 비트코인ETF에 대한 태도를 전향적으로 바꿀 것”이라고 전망. 곧, SEC의 태도가 바뀌지 않는 이상 비트코인ETF 신청은 당분간 하지 않을 것임을 암시. 반에크와 비슷한 시기 비트코인ETF를 신청했던 디지털자산 관리회사 비트와이즈의 입장은 이와는 달라. 금융 전문미디어 FX스트리트에 따르면, 비트와이즈의 리서치 글로벌 총괄 매트 호건(Matt Hougan)은 “비트와이즈는 비트코인 ETF를 포기하지 않았다”고 밝혀. 그는 “SEC가 공개한 112페이지 분량의 문서를 통해 비트코인ETF가 반려된 원인을 알 수 있었다”며 “이러한 피드백을 통해 많은 것을 배웠으며, 이를 분석의 기초로 삼았다”고 덧붙여. 앞서 비트와이즈는 세계 최대 ETF 플랫폼인 NYSE아카(Arca)와 비트코인ETF 승인을 신청했지만 9일 SEC로부터 거절을 통보 받아. Rani‘s note 그래서 비트코인ETF는 언제? 현재 SEC에 승인 심사를 기다리는 비트코인ETF는 뉴욕 소재 투자운용사인 월셔피닉스(Wilshire Phoenix)가 5월에 신청한 상품이다. 월셔피닉스는 SEC가 심사를 한 차례 연기한 틈을 타 최근 개정된 신청서를 다시 제출했다. 당연히 SEC가 비트와이즈 신청을 거절하면서 밝힌 문제점을 보완해서 제출했을 것이다. 물론, 그간의 언론 보도를 종합하면 조만간 비트와이즈도 다시 신청 절차를 밟을 것 같다. 결국, 비트코인ETF는 시간 문제다. SEC가 지적하는 시장 조작의 문제는 백트(Bakkt) 등이 활성화되면서 해결될 것이다. 규제를 받는 역내 업체와 규제가 어려운 역외 업체가 섞여 있어 통제 불가능하다는 우려는 글로벌 공조를 통해 해결할 수 있는 문제다. 시간은 비트코인ETF의 편이다. ※필자는 현재 비트코인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