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페이팔 탈퇴에도...리브라, 계획대로 순항중?

리브라, 페이스북, 페이팔

페이스북의 암호화폐 리브라(Libra) 프로젝트에 합류했던 페이팔이 결국 탈퇴를 선언했다. 리브라의 핵심 협력사였던 페이팔이 발을 빼면서 리브라가 위기에 처했다는 분석이 나오지만, 리브라는 크게 개의치 않는다는 입장이다. 리브라는 조만간 첫 협의회 회의를 열고 그간의 성과를 공유할 계획이다. 페이팔, 리브라 탈퇴 공식 선언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4일(현지시간) 페이팔은 이메일을 통해 "리브라 프로젝트에 더 이상 참여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페이팔이 현재 진행 중인 금융 소외 계층을 위한 금융서비스 제공에 집중할 것" 밝혀. 28개 리브라 회원사 중 탈퇴를 공식 선언한 건 페이팔이 처음. 미국과 유럽연합(EU)을 중심으로 전 세계 주요국이 리브라를 반대하자, 페이팔이 큰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여. 하지만 리브라를 지지하는 태도에는 변함없다는 입장. 페이팔은 "우리는 리브라의 계획을 지지하며, 향후에도 협력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대화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해. 위기 맞은 리브라...비자·마스터카드도 발빼나 페이팔의 탈퇴는 리브라로선 적지 않은 타격될 수도. 페이팔이 리브라 전자결제 분야에서 핵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받았기 때문. 리브라를 총괄하는 데이비드 마커스 페이스북 부사장이 전 페이팔 사장이었다는 점도 리브라 내 페이팔의 입지를 보여주고 있어. 뿐만 아니라 리브라의 협력사인 비자·마스터카드가 페이팔의 뒤를 이어 리브라에서 발을 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 상황. 앞서 WSJ는 양사가 리브라 참여를 재검토한다는 보도를 내놓은 바 있음. 만약 양사가 모두 탈퇴하면 리브라는 존립 자체가 어려울 수도. 리브라, 별 문제 없다...조만간 첫 회의 개최 이런 위기에도 페이스북은 리브라 출범을 늦추지 않겠다는 입장 보여. 리브라연합은 14일 페이팔을 제외한 나머지 27곳 파트너사와 스위스 제네바에서 첫 리브라 협의회 회의(Libra Council meeting)를 열고 이사회 헌장에 공식 서명할 계획. 이날 그간의 성과도 공유하고, 리브라 프로젝트에 참여 의사를 밝힌 1500여 개 기업 관련 내용도 공개할 예정. 다만, 리브라 프로젝트에 합류할지 여부는 기업 각자가 선택해야 할 몫이라는 게 리브라측 입장. 단테 디스파르테(Dante Disparte) 리브라연합 정책커뮤니케이션 총괄은 "수십억명 금융 소외 계층을 위해 간편하고 안전한 결제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건 결코 쉽지 않다"며 "이같이 힘든 여정을 함께 시작한 조직들은 리브라의 약속이 현실화되는 과정 중 위험성과 이에 따른 보상을 각자 평가해야 할 것" 말해.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