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KB국민은행 “블록체인 개발, 혼자 아닌 함께해야”

이더리움, 국민은행, 블록체인

KB국민은행이 4일 서울 여의도 FKI 전경련회관 그랜드 볼룸에서 열린 '이더리움 서밋 2019(Enterprise Ethereum and Revolution in Banking Summit 2019)'를 통해 국민은행의 블록체인 전략을 발표했다. 이번 행사는 서울 이더리움 밋업과 KB국민은행이 공동 주최했다. "금융 패러다임이 바뀌고 있다" 행사 개막과 함께 허인 KB국민은행장은 “금융의 목적은 고객에게 가치있는 서비스를 전달하는 것이다. 블록체인을 통해 금융이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될 거라 믿는다”고 언급. ‘KB국민은행의 블록체인 전략’을 주제로 발표한 이우열 CIO(최고정보책임자)도 “금융의 패러다임이 바뀌고 있다. 과거에는 새로운 기술이 나왔을 때 금방 따라잡을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졌지만, 앞으로는 디지털화에 대한 대비를 미리 하지 않으면 따라갈 수 없다”며 보수적 이미지로 비춰지는 금융권에도 혁신이 필요함을 강조. "국내 최초 IT지점 오픈" 자사가 4차산업과 관련한 여러 서비스 도입하고 있음을 밝히기도. 현재 국민은행은 데이터 환경을 모두 클라우드 위주로 바꾸는 중. 또한 국민은행의 IT 인프라를 통해 4차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한 신뢰도를 높여나갈 예정. 이우열 CIO는 “좋은 기술과 아이디어를 가진 사람들이 KB와 협업하고 싶어하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여의도에 ‘KB인사이트’라는 국내 최초 IT 공식 창구를 만들었다. 기본적인 일은 일반 은행과 같지만 IT서비스로 더 효율적인 방법을 추진하는 곳이다”라며 자사의 다양한 서비스 소개. "커스터디·STO 등 관심" 국민은행은 AML(자금세탁방지)·KYC(고객인증) 등 은행 특화 서비스를 비롯해 커스터디나 STO(증권형토큰)을 블록체인과 연계하는 비즈니에 관심을 두고 있다고 언급. 이우열 CIO는 “미래 금융을 바꿀 축으로 블록체인을 보고 있다. 세상에 존재하는 유·무형자산이 토큰화되거나 분권화 조직이 정착되는 시점이 언제 올지는 알 수 없지만, 미리 준비해야만 한다”고 주장. 또한 블록체인 산업의 최근 동향 및 규제 등으로 볼 때 밸류체인(Valuechain)은 크게 발행·펀딩·커스터디·트레이딩 4가지 영역으로 구분된다고 덧붙임. "KB의 지향점은 상생·협력·공존" 무엇보다 KB의 지향점은 ‘함께하는 것’에 있다고 설명. 이우열 CIO는 “KB가 추구하는 가치는 상생·협력·공존이다. 그래서 지금까지 말한 서비스 계획을 국내 여러 기업과 협업해서 테스트 중이다. 블록체인 생태계에서 필요한 은행 특화서비스와 디지털 자산 관련 서비스를 API로 만들어 제공하는 등의 업무협약을 진행하고 있는 중이다”라고 밝힘. 앞서 6월 국민은행은 블록체인 기술 및 프로젝트 개발 전문 기업 아톰릭스 랩(Atomrigs Lab)과 디지털 자산 보관을 위해 전략적 제휴를 맺는 등, 타 프로젝트와의 협업 추진하고 있음.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