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청약메타 끝났나...인트비트 먹튀 주의보

인트비트, 트래빗, IEO

서울 지역구 얘긴 줄 알았던 암호화폐 사기가 전국구로 발전했다. 전북 전주에 소재한 H거래소는 최근 내부의 기술적인 문제(노드 동기화 작업 실패 등)를 이유로 입출금 서비스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경북 안동에 사무실을 둔 인트비트(주식회사 씨에스홀딩스) 역시 최근 이용자 동의 없이 일방적으로 출금을 정지시켰다. 특히 이곳은 거래소가 자금을 외부 업체에 맡겨 운용하다 큰 손실을 본 탓에 원금 회수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피해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피해규모는 약 100억 원에 이른다. ‘청약 메타’는 안전한 줄 알았는데… 인트비트는 ‘코인 청약’이라는 방식을 통해 돈을 모았다. 이른바, 암호화폐 거래소를 이용한 자금 모집(IEO, Initial Coin Offering) 방법이다. 글로벌 1위 거래소 바이낸스의 런치패드가 IEO의 하나다. 주식시장에서 공모주 청약을 받듯, 투자자는 거래소에 암호화폐를 입금하고 그에 비례해 새로 상장되는 코인을 받는다. 코인이 상장하게 되면 대체로 가격이 오른다. 지난해 암호화폐 시장은 1년 내내 겨울이었다. 그나마 유일하게 돈이 된다고 코인 커뮤니티를 들썪였던 투자법이 코인 청약이었다. 돈이 되는 곳으로 투자자들이 몰렸고, 투자자들이 몰리니 코인 청약을 주업으로 삼는 거래소도 늘어났다. 이른바 ‘청약 메타’ 전성시대다. 백서 한 장 들고 사기를 일삼았던 ICO(암호화폐공개)에 고개를 가로 젓던 투자자들이 환호한 게 IEO다. 시장 전문가라고 할 수 있는 거래소가 프로젝트를 검증하고, 그 검증을 통과한 프로젝트에 대해서만 상장을 진행하기 때문이다. ICO보다 IEO가 믿을 만하다는 이유다. 단, 한 가지 중요한 전제가 있다. 청약을 진행하는 거래소를 과연 믿을 수 있느냐의 문제다. 거래소가 사기 거래소라면 그런 거래소가 상장하는 프로젝트가 제대로 됐을 리 없다. 바이낸스의 IEO 플랫폼인 런치패드가 성공한 건, 바이낸스를 사람들이 그만큼 신뢰하기 때문이다. 현재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가 몇 개인지 정확히 알 수도 없는 지경이다. 관련 법이 없다보니 감시의 눈에서 벗어나 있다. 외주 업체에 위탁하면 거래소 사이트 하나 쯤은 며칠 새 뚝딱 만들 수 있다. 이렇다보니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는 200개를 넘어선 것으로 추정된다. 인트비트는 올해 초 문을 열었다. 자체 발행 토큰을 상장하기 직전, 관계자가 탄 차량이 고라니를 피하려다 사고를 당하는 바람에 상장이 지연되는 사건을 겼었다. 이 덕분에 ‘고라니 거래소’라는 별명으로 투자자들에게 이름을 알렸다. 이 거래소는 오픈 초기부터 금 주화를 비롯해, 최고급 승용차, 캠핑카, 한강뷰 아파트, 심지어 강남 5층 건물(시세 70억 상당)을 경품으로 내걸었다. 투자자들은 아파트나 빌딩은 아니더라도 금 주화라도 받으려고 거래소로 몰렸다. 입금하면 내 돈은 거래소 돈… 무리한 경품은 지속가능할 수 없다. 이곳에 한 번 들어간 돈을 다시 빼 오는 데에 점차 시간이 걸렸다. 그러다 지난달 15일부터는 아예 출금이 정지됐다. 홈페이지에는 “서버에 원화 및 코인 증폭 감소 현상이 발생돼 긴급 점검이 진행된다”며 “긴급서버 점검에 들어간다”는 공지만 올라왔다. 간단히 말해 전산 조작으로 투자자 계좌의 자산이 잘못 표시돼, 이를 고치기 위해 잠시 거래를 중단한다는 의미다. 내 돈이 묶여 있으니 투자자들은 불안하기 마련이다. 열흘 쯤 지난 26일, 거래소는 SNS 채널인 텔레그램을 통해 자세한 설명을 내놨다. 요약하자면 이렇다. 약 20~30% 회읜 계정의 자산이 잘못 표기됐고, 그 이유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돈을 맡아 굴려준 외부업체와 세력방이 서로 짜고 거래한 정황을 발견했다. 만약 이 상태에서 예치금 전액을 뺀다면 15억 원 이상의 자금이 외부로 빠지게 되니(?), 불가피하게 2일까지 긴급하게 서버점검을 하고 시스템을 정상화 시킨 후 사이트를 재오픈하겠다고 알렸다. 다시 말해, 돈은 줄테니까 좀 기다리라는 말이다. 거래소-MM세력, 서로 “네 탓, 네 탓” ‘통정 거래’는 파는 사람과 사는 사람이 미리 가격을 정해 놓고 거래를 하는 것이다. 시쳇말로 ‘짜고 치는’ 거래다. 거래소의 핵심은 거래를 쉽고 편하게 하는 것이다. 신규 상장 코인의 경우엔 투자자들이 적으니 당연히 거래가 적을 수밖에 없다. 거래를 쉽게 할 수 있도록 유동성 공급자(LP), 또는 다른 말로 시장 조성자(Market Maker)가 필요하다. 인트비트는 자체 인력이나 인프라로는 IEO 거래소를 운영할 만한 능력이 안됐다. 그래서 찾은 곳이 MM을 전문으로 한다는 S사다. 인트비트의 주장에 따르면 이렇다. 2월에 S사와 MM 계약을 맺었다. 그런데 S사는 MM의 역할을 하는 척 하면서 다른 투자자와 짜고 거래했다. 그 결과, 17억원의 손실을 봤고, 수익을 낸 거래상대가 S사와 한 패라고 거래소 측은 주장한다. 그러니, 피해보상 및 계약 위반 배상액으로 27억원을 S사로부터 받으면 바로 예치금을 출금할 수 있다고 투자자들을 안심시켰다. 그렇지 못할 경우엔 두 달 이상 출금이 묶인다고 은근 엄포를 놨다. 거래소의 설명을 납득할 수 없는 투자자들의 항의가 이어졌다. 회사의 불안정한 현재와 불확실한 미래에 대표를 제외한 직원들 대부분이 퇴사했다. S사는 거래소 측의 주장에 대해 “사실 무근”이라며 반박했다. 이 거래소의 코인 상장 업무를 담당한 관계자는 “통상적인 형태로 업무를 수행했을 뿐”이라며 “경찰ㆍ검찰 등 어떤 수사기관으로부터 그들이 저희를 고소했다는 통보는 물론, 손해배상 청구를 포함한 어떠한 형태의 민사소송에 대해서도 들은 받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업무를 정상적으로 수행했다는 근거로 계약서, 통화내용 녹취자료, 메신저 캡쳐 등을 통해 충분히 입증이 가능하다”며 “이들을 업무방해ㆍ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할 지도 검토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Dudu‘s note 이 지경에도 “입금하면 금 준다”는 말에 거래소가 오픈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았는데도 출금이 자주 늦어지면서 투자자들이 의심하기 시작했다. 그런데도 약 100억 원으로 피해 규모가 커진 것은 거래소가 벌이는 이벤트에 혹해 또 돈을 넣었기 때문이다. ’500만 원 이상 입금하면 금 한 돈(약 18만 원 상당)을 준다‘는 이벤트를 벌이자 일부 투자자들은 또 돈을 넣었다. 사이트가 아직도 정상화되지 않은 지금에 와서야 투자자들은 금 이벤트가 돌려막기를 위한 시간 벌기 아닌가 의심하고 있다. 일부는 이미 안동경찰서에 사기 혐의로 거래소 대표를 고소했다. 5월 1일 저녁 거래소 대표는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 ’신청서를 작성하면 입금액을 돌려주겠다‘는 공지를 올렸다. 단, 한도는 투자금에 관계 없이 500만 원. 출금을 약속한 시점은 5월6일. 공지대로 출금이 진행될 지는 미지수다. 다시 열겠다던 거래소 서버도 2일 결국 열리지 않았다. 4일로 일정을 번복했다. 500만 원을 돌려준다고 한 건 나중에 있을 사기 혐의 재판에 대비하기 위한 쇼가 아닌가 의심될 정도다. 돈을 갚을 의사가 있었지만 능력이 안 돼 못 갚았을 뿐이라는 정황 증거를 만들기 위해서. 투자자들 가운데는 전 재산 수 억 원을 털어 이 거래소에 입금했다는 이들도 있다. 이들은 관련 법이 없어 자신들이 입은 피해를 어디에 호소해야 할 지 모른다고 하소연한다. 그런데, 이들은 투자자일까, 피해자일까.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