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SEC, 이오스 개발사에 벌금형…암호화폐 업계에는 호재?

이오스, 블록원, EOS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블록체인 소프트웨어 {{EOS}} 개발사 블록원(Block.One)에 미등록 ICO(암호화폐공개) 혐의로 벌금 2400만 달러(287억)를 부과했다. 블록원측은 이에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고 벌금을 납부했다. SEC, 블록원에 2400만 달러 벌금 증권거래위원회는 30일(현지시간)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블록체인 기술회사 블록원이 약 1년동안 등록되지 않은 ICO를 통해 수십억달러를 모금한 혐의를 확정했다고 밝힘. SEC에 따르면 버지니아와 홍콩에 위치한 블록원은 지난 2017년 6월부터 2018년 6월까지 ICO를 실시, 모금액은 소프트웨어 기술 개발등 일반 경비를 사용하겠다고 발표. SEC, 이오스는 미국 투자자가 참여한 '미등록 ICO' SEC가 블록원에 벌금을 매기기로 결정한 것은 블록원의 ICO 기간이 1년간 지속되었기 때문. 블록원이 ICO를 시작한 2017년 6월 26일 당시는 관련된 법이 없었음. 블록원의 ICO가 시작된 직후 SEC는 암호화폐 관련 조사 보고서(DAO report)를 발표, 이후 미국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ICO들은 연방증권법에 따라 증권상품으로 등록해야 했음. 블록원은 보고서 발표 이후에도 ICO를 계속 진행, 등록 요건을 충족하거나 면제를 요청하지 않은 상태로 수십억달러를 조달함. 이에 SEC는 미국 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블록원에 대해 벌금을 부과한 것. 스테파니 아바키안(Stephanie Avakian) SEC 집행국 공동 국장은 "블록원의 ICO는 다수의 미국 투자자들이 참여했다. 미국 투자자들에게 증권형 상품을 제공하거나 판매하는 회사들은 투자 업종이나 상품과 관계 없이 증권법을 준수해야 한다"고 말함. 스티븐 페이킨(Steven Peikin) SEC 집행부 공동국장은 "블록원은 ICO투자자들에게 공모 참여자로서 충분한 정보를 제공하지 않았다. SEC는 충분한 정보에 입각하지 않은 투자가 진행되는 데에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고 강조. 블록원 "벌금 납부, 규제 준수해 기쁘다" 그러나 SEC가 문제를 제기한 ICO당시의 이오스 토큰과 현재 유통되고 있는 이오스는 별개. 이오스는 지난해 6월 이후 메인넷을 론칭, ERC-20기반의 토큰을 자체 메인넷 기반 암호화폐로 전환. 현재의 이오스 토큰과 SEC가 '미등록 ICO'로 지목한 ERC-20 토큰은 무관. ERC-20은 현재 유통되거나 거래되지 않고있음. 블록원은 SEC에 조사 결과를 인정도 부인도 하지 않고 합의, 일회성 벌금 2400만 달러를 납부. 또한 SEC는 향후 지속적인 사업 전개 등을 고려해 블록원에 특별 면제 권한을 부여, 비슷한 유형의 사건에 적용되는 기존 현행 법의 어떠한 규제도 받지 않게 됨. 블록원은 "SEC와 이런 논의를 해결하게 되어 기쁘다. 전 세계가 디지털 자산에 대한 규제 준수를 더욱 명확히 하고 있다. 규제 기관과 정책 입안자들과 지속적으로 협업하겠다"고 밝힘. 이오스 벌금, 암호화폐 업계에 호재? 암호화폐 업계에서는 블록원의 벌금 납부를 호재로 분석하는 시각이 다수 등장. 알렉스 크루거 암호화폐 애널리스트는 "이오스 ICO모금액은 41억 달러, SEC 벌금은 2400만 달러. 벌금 비중은 0.6%에 불과하다. 벌금형 확정이 암호화폐 기업에 그린라이트를 켜준 셈"이라고 분석. 두 종류의 이오스가 별개라는걸 인정한점 또한 현재 유통되는 이오스는 ICO로 판매되었다는 혐의에서 벗어났다는 의미.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