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D.FINE] 김서준 "해시드, 특정 거래소와 관계 없다"

디파인, 김서준, 해시드, D.FINE

[D.FINE] “미성숙한 시장이라 아직 규제가 없지만 우리(해시드)는 금융기관에 준하는 컴플라이언스를 지키고 있다. 거래소와는 엄격한 파이어월을 만들어놨다. (거래소와는) 개별적인 커뮤니케이션은 하지 않는다. 우리가 투자를 했건 안 했건 메이저 거래소에 상장되는 프로젝트 대부분이 상장 직후엔 일시적인 펌핑과 덤핑이 나오는 게 현실이다.” 국내 최대 블록체인 엑셀러레이터인 해시드(Hashed) 김서준 대표의 말이다. 그는 30일 열린 국내 최대 블록체인 컨퍼런스 디파인(D.FINE) 기조 연설 직후 기자간담회에서 특정 거래소와의 연계설에 대해 이렇게 설명했다. 해시드도 “실패한” 프로젝트 많다 김 대표는 “우리는 초기 투자자다. 락업(토큰 판매 불가능) 기간이 길다. 팔고 싶어도 그럴 수 없는 경우가 많다. 상장 직후 가격 펌핑과 덤핑은 거의 모든 코인에서 벌어지는 일”이라고 설명. 해시드가 투자한 토큰을 판매하는 기준에 대해서는 “다른 투자자와 비슷하다. 해당 프로젝트의 철학이나 그들이 정한 마일스톤을 지키는 경우 우리는 장기간 투자한다”고 설명. 그 사례로 테라(Terra)를 언급. 그는 “테라 노드 정보를 보면 누구나 확인할 수 있다. 테라가 로드맵대로 잘 해나가고 있다고 판단하기 때문에 우리는 꽤 큰 물량을 자발적으로 락업하고 스테이팅해 노드를 돌린다”고 강조. 반면, 기대에 못 미칠 경우나 목표한 투자수익을 달성한 경우에는 토큰을 매각한다고. 최악의 손절매 사례에 대해 알려달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해시드 같은 초기 투자자들은 성공 확률보다 실패 확률을 훨씬 더 높게 본다”며 “프로젝트 기준으로 보자면 우리도 많은 실패를 경험했다”고 언급. 다만, “이 시장의 성장에 대해서는 누구보다 확신하기 때문에 투자를 지속하고 있으며, 실패한 프로젝트가 있는 반면 놀라운 리턴을 주는 프로젝트도 나온다”고 강조. 김 대표는 “지난해에 비해 올해는 투자한 프로젝트가 좋은 성과를 거뒀다”며 “궁극적으로는 시장 상황에 관계없이 성과를 내고 싶다”고 덧붙임. “무한한 가능성의 신대륙 가상세계” 기자간담회 앞서 진행됐던 디파인 기조연설에서 김 대표는 “가상세례를 어떻게 정의(define)할 수 있을까”라는 화두를 던짐. 그는 “한 경제가 포화상태에 이르면 인류는 탐험과 경쟁을 통해 경제를 성장시켜 왔다. 대항해 시대 유럽인들은 후추를 찾아냈다. 후추는 오랜 기간 금보다 비싼 향신료 역할을 하며 경제를 성정시켰다. 청교도인들은 메이 플라워호를 타고 바다를 건너 미국을 세웠다. 로봇과 AI가 나온 지금 지구에서 인류의 역할은 무엇일까. 일론 머스크는 화성으로 가자고 하지만, 가장 가까이에 있는 무한한 가능성의 신대륙은 ‘가상세계’다”고 강조. “가상세계의 가치를 만드는 건 블록체인” 김 대표는 “가상세계가 현실 세계처럼 가치를 가지기 위해선 현실세계의 자연법칙처럼 프로토콜이 존재해야 한다”고 가정. 초등학생들의 장래 희망이 유튜버일 정도로 가상세계 경제는 폭발적으로 성장. 다만, 가상세계에서 진짜 경제가 만들어지려면 블록체인을 통한 대체불가능한토큰(NFT) 형태로 가치가 보전돼야 한다고 설명. “데이터 주권 회복을 통해 기본소득 가능”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원유는 데이터. 그런데 데이터 조작은 언제든 가능. 거대 기업들이 자사의 이익을 위해 데이터를 조작. 데이터 주권이 가능한 플랫폼이 블록체인이라고 김 대표는 설명. 데이터 주권이 가능해질 때 비로소 기본소득을 말할 수 있어. “블록체인으로 거버넌스 한계 극복” 민주주의의 한계를 대의 민주주의를 통해 극복했지만, 그 과정에서 민의가 왜곡되는 현상이 매일의 현실 정치에서 벌어지고 있어. 블록체인 플랫폼을 통해서 거버넌스를 효율적으로 만들 수 있다는 게 김 대표의 생각. 그는 “지구 온난화가 심각한 문제라고 다들 생각하지만 정치의 중요 아젠다가 되지 못하는 건 투표할 때에만 구성원의 생각이 반영되는 현실 정치의 거버넌스 한계 때문”이라고 설명. 그는 블록체인 공간에서는 현재 다양한 거버넌스 실험(예를 들어 이오스의 BP 시스템)이 이뤄지고 있다고 덧붙임. 블록체인이 인류를 구원하리라? 블록체인 혁신은 다양한 방면서 이뤄짐. 블록체인이 작동하기 위한 프로토콜 단위의 프로젝트가 블록체인의 한계로 지적된 확장성 문제를 해결하고 있다고 김 대표는 설명. 미국이나 영국 등을 위시해 블록체인 프로젝트가 서서히 제도권 안으로 편입. 또한 유럽의 GDPR이나 미국 캘리포니아의 CCPA 등 강화된 개인정보보호 규제가 기존 기업들의 블록체인 도입을 앞당길 것으로 추정. 김 대표는 “블록체인 기술은 가상세계를 현실세계에 안착시키기 위한 핵심”이라며 “블록체인을 통해 지속가능한 우리의 지구를 어떻게 지킬 수 있을지에 대한 논의를 효과적으로 해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낙관.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