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혜자' 디앱의 두 얼굴... 브레이브가 콘텐츠 생태계 파괴?

코스모, 조우주, 브레이브, BAT

[우주적 관찰자 시점] ⑧브레이브(하) 상편만 보면 이렇게 ‘혜자로운’ 앱이 세상에 어딨을까 싶습니다. 왜 진작 알지 못했나 싶을 정도입니다. 보고 싶지 않은 광고도 안 봐도 되고, 유튜브 화면을 닫아도 재생이 끊기지 않습니다. 모바일 쇼핑하면서 음악 듣기에 딱입니다. 아, 광고를 없앴더니 속도도 빠르네요. 그런데 말입니다, 이렇게 장점을 늘어놓고 나니 약간 걸리는 점이 두 가지 있습니다. 1000만 유저에도 BAT토큰이 떡상하지 않는 까닭은 먼저, 가격입니다. 브레이브 앱의 장점 때문에 유저가 10000만 명이 넘는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왜! BAT토큰은 떡상하지 않는 걸까요. 저도 알고 있습니다. 토큰의 가치와 토큰의 가격이 꼭 비례하지 않는다는 것쯤은요. BAT토큰 가격이 지지부진한 흐름을 보이는 결정적인 이유는 따로 있습니다. 기업이 광고 집행을 위해 BAT토큰을 구매하고 유저들이 자발적으로 광고 시청을 할 때 해당 토큰이 지급되는 방식의 토큰 이코노미가 아직 폭넓게 구현돼 있지 않습니다. 현재 미국과 호주를 포함한 7개의 국가에만 제한적으로 서비스를 시행 중입니다. 아이러니하게도 브레이브 브라우저가 가장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일본을 비롯한 한국 등 아시아에서는 ‘BRAVE REWARDS’ 서비스가 제공되지 않습니다. 또, 아직 안드로이드폰에서만 사용 가능합니다. 안타깝게도 아이폰에서는 사용이 안 됩니다. 브레이브 브라우저의 1000만 유저와 이를 타겟으로 한 기업들이 본격적으로 리워드 기능을 사용할 때, 다시 말해 BAT토큰에 대한 실질적인 수요가 생겨날 때 BAT토큰의 가격도 오르지 않을까 예상해 봅니다. 크리에이터는 뭐 먹고 살란 말이냐 브레이브 브라우저 때문에 구글ㆍ네이버 등과 같은 플랫폼의 광고 중개가 차단되고 유튜브 크리에이터나 블로거ㆍ웹퍼블리셔들 또한 기존의 광고를 통한 수익 창출이 어려워진다면 어떻게 될까요. 당장이야 소비자들에겐 좋겠지만 플랫폼과 크리에이터들은 수익에 큰 타격을 받을 것입니다. 궁극적으로 콘텐츠 플랫폼과 생태계에 악영향을 끼치진 않을까 걱정스럽습니다. 물론, 브레이브에서는 크리에이터에게 BAT토큰을 도네이션(기부)할 수 있는 기능을 구현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사용자들의 자발적인 도네이션이 기존의 광고 수익을 따라갈 수 있을지 의문입니다. 콘텐츠 생태계의 지속가능성에 대해서 브레이브 프로젝트 측도 심각하게 고민해 봐야 하겠습니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