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코인베이스 이용자, 500만 달러 배상 집단소송

코인베이스 가상화폐 비트코인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가 이용자 계정을 실수로 수 개월 동안 잠궈둠으로써 피해를 일으킨 혐의로 집단 소송에 휘말렸다고 로닷컴이 6월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소송을 제기한 6명의 원고 중 한 명은 지난주 샌프란시스코 연방 법원에 제출한 청원서에서 "지난해 12월 XPR를 매수하기 위해 3만 달러를 코인베이스에 예치했으나 한 달 뒤 KYC 인증이 무효가 돼 로그인에 실패했다. 그후 회사에 여러 번 연락해 KYC 재등록을 마쳤음에도 코인베이스에게서 계정 복구까지 수개월이 걸린다는 답변만 받았을 뿐"이라고 전했다. 비슷한 피해를 입은 또 다른 원고도 "코인베이스에 100통 넘는 이메일을 보냈지만 답장을 받지 못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에 원고 측은 코인베이스에 500만 달러의 피해배상금을 요구한 상태다. 코인베이스 대변인은 "현재 원고 측 주장의 진위 여부를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