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SEC 승인 받은 토큰 판매로 블록스택, 2300만 달러 조달

블록스택, Reg A+, ICO

미국 SEC(증권거래위원회)로부터 합법적 토큰 발행 승인을 받은 블록체인 스타트업 블록스택(Blockstack)이 토큰 판매를 통해 약 2300만 달러(약 274억 원) 이상의 자금을 조달했다. SEC가 승인한 첫 토큰 판매 7월 SEC는 레그(Reg, Regulation)A+ 조항에 근거, 블록스택에 암호화폐를 통한 자금 조달을 승인. 레그A+란 SEC가 연방증권법에서 예외를 둔 조항. 스타트업이 엄격한 등록 요건 없이 기관과 개인투자자로부터 연간 5000만 달러(약 600억 원) 한도에서 자금조달을 허용하는 제도. 블록스택은 레그A+ 조항을 적용 받아 유틸리티(utility) 토큰 스택스(Stacks)를 발행. 단시간 내 자금모집에 성공. 일단은 흥행 성공? 미국 내 개인과 기관투자자 입장에선 SEC의 승인을 받은 첫 토큰에 투자한다는 의미 때문인지 4500명 이상의 개인과 기관이 참여. 일단은 흥행 성공. 유니온스퀘어벤처스(Union Square Ventures)ㆍ럭스캐피털(Lux Capital)ㆍ리크루트홀딩스(Recruit Holdings) 등 기관투자자도 참여. 블록체인 기업이 SEC 승인 받는 게 맞을까? 일부선 SEC의 승인을 얻는 게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등 신생 시장과 기업에는 맞지 않는다는 의견도. 암호화폐 기업 이슈언스(Issuance)의 다렌 마블(Darren Marble) CEO는 암호화폐 전문매체 더블록과의 인터뷰에서 “레그A+는 암호화폐처럼 소비자들이 이해하기 어려운 제품을 판매하는 스타트업엔 잘 맞지 않는 규정”이라고 지적. 곧, SEC의 승인을 받아 법적 안정성을 확보했더라도 결국엔 제품이 관건이라는 의미. 소비자와 투자자가 쉽게 이해할만한 제품을 내놓아야 토큰 세일을 통해 자금모집에 성공할 수 있어. 또한 SEC의 승인을 얻기까지 지나치게 많은 시간과 비용이 소요. 블록스택도 승인을 얻는 데 200만 달러 이상을 들여 10개월 이상 걸려. 블록스택이 SEC의 레그A+ 규정에 맞추기 위해 토큰 판매 절차를 처음부터 새로 설계했기 때문. 합법적 자금모집 성공했지만 낙관 어렵다 블록스택이 SEC 승인 아래 토큰 판매를 통해 대규모 자금조달에 성공했지만 향후 난항 예상. 블록스택이 판매한 스택스는 증권이 아닌 유틸리티토큰. 블록스택는 “스택스는 미국의 증권형 토큰 규정을 준수하지만 결코 증권이 아니다”고 강조. 합법적으로 자금모집에 성공했지만, 그렇다고 상장을 낙관하기 어려워. 투자자들이 바라는 건 스택스의 가격 상승. 스택스 가격이 오르려면 여러 메이저 거래소에 상장돼야. 그런데 현재 미 금융당국 내에서 대부분의 암호화폐를 증권으로 규정하고, 코인베이스 등 대형 암호화폐 거래소를 증권사로 취급해야 한다는 목소리에 힘이 실리는 상황. 만약 코인베이스가 증권사가 되면 유틸리티토큰인 스택스는 코인베이스에 상장될 수 없어. 현재 스택스는 P2P 거래소에서 거래. 당장은 문제 없지만, 토큰 판매 승인을 받았다고 해서 규제의 틀 안에서 영업해 나가는데 어려움 없는 건 아니야.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