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중국 채굴업체 규제에 속수무책...'세부 규칙 관망'

비트코인 채굴 중국 마이닝

지난 5월 21일 중국 국무원 류허 부총리는 국무원 금융안정발전위원회 제51차 회의를 주재하는 자리에서 비트코인 채굴 및 거래 행위를 단속하고 개별 리스크가 사회 분야로 확산되는 것을 단호하게 방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비트코인과 암호화폐는 급락하기 시작했다. 중국 정부가 비트코인 채굴을 '정돈'하겠다고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중국 채굴 업계는 즉각 반응했다. 라이비트(B.TOP)과 후오비 마이닝 몰(Huobi Mining Machine Mall)은 중국 본토 고객에게 채굴기 구매 등의 서비스를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일부 업계 관계자는 엄격한 규제 상황 하에서 대규모 채굴장, 채굴풀이 가장 큰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는 지난 2017년 중국 정부가 암호화폐 거래 금지를 내세운 '94'문서 발표 때처럼 대규모 채굴자와 해시파워의 해외 이전을 불러올 전망이다. 그러나 많은 채굴자들은 "당장 해외로 나가기엔 너무 이르다"고 관측하면서 "대부분은 여전히 좀 더 상세한 정책이 나올 때를 기다리며 관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 중국 본토 서비스 종료 가속화 5월 25일 진써차이징의 보도에 따르면, 24일 '후오비 몰 고객 서비스' 커뮤니티 스크린 샷이 온라인으로 유포됐다. 이에 따르면 후오비는 중국의 최신 산업 규제 정책에 따라 중국 본토 사용자에 대한 채굴기 및 파생 서비스 제공을 중단하기로 결정했고, 구매한 BTC 채굴기 제품의 호스팅 서비스 제공도 중단하고 채굴기는 23일부터 정전을 실시한다고 되어 있다. 중국 커촹반일보(科创板日报)의 한 기자는 여러 독립적인 소식통을 통해 후오비의 소식이 사실임을 확인했다. 후오비는 올해 초부터 채굴기 몰 사업의 글로벌를 가속화하고 있었고 해외사업 확대에 집중하기 위해 채굴기 몰은 중국 본토 사용자에 대한 관련 서비스 제공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기존 사용자가 보유한 채굴기를 어떻게 처리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5월 22일 새벽, 라이트 채굴풀(B.TOP)의 창립자 장줘얼은 중국 본토 고객에게 채굴기 구매 서비스 제공을 중단하기로 결정하면서 소셜 미디어에 성명을 발표했다. 장줘얼은 "국무원 금융안정발전위원회의 새로운 정책이 대규모 채굴장에 미친 충격이 가장 컸지만 비트코인 채굴은 계속될 것"이라면서 "다만 중국 채굴의 주체는 대규모 채굴장에서 가정 채굴이나 중소 채굴자로 바뀔 것"이라고 내다봤다. 같은 날 민트 마이닝(Mint Mining) 담당자도 자신들의 채굴풀을 캐나다와 카자흐스탄으로 이미 배치했다고 발표했다. # 채굴 중단은 "탄소 배출 및 탄소 중립 정책에서 비롯" 비트코인 채굴 과정에서 가장 큰 지출은 초기 채굴기 투자와 채굴기가 매일 돌아가면서 소비하는 전기요금이다. 전력 공급은 생명선인 셈이다. 중국은 비트코인 채굴 활동을 전세계에서 가장 활발하게 하고 있다. 캠브리지 대체금융연구센터의 데이터에 따르면 중국의 비트코인 채굴 해시레이트는 전세계의 65%를 차지한다. 생산 원가를 낮추기 위해 중국내 채굴장은 쓰촨, 신장과 내몽골과 같이 전기가 풍부하고 전기료가 저렴한 지역에 집중되어 있다. 그 중 신장에서만 중국내 비트코인 채굴 해시레이트의 35%를 담당한다. 충칭공상대학 블록체인연구센터 류창용 주임은 "중국 정부가 규제를 강화한 것은 탄소 배출 및 탄소 중립 정책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중국 비트코인 블록체인 운영의 탄소 배출 정책 평가 및 지속 가능성>이라는 논문이 발표된 이후, 중국의 비트코인 채굴 산업 정책이 급속히 강화되기 시작했다"고 언급했다. 지난 2018년 1월, 중국의 인터넷 금융 리스크 특별 정리를 위한 영도소조 판공실은 지방 정부의 관할권 아래에 있는 채굴 업체가 질서있게 퇴장할 수 있도록 안내하라는 요구를 담은 문서를 발행했다. 2019년 4월 국가발전개혁위원회는 가상화폐 채굴을 도태 업종으로 분류한 <산업구조 조정 지침 목록(의견 초안)>를 발표했지만, 그 해 발표된 정식 목록에서는 가상화폐 채굴 업종이 삭제됐다. 당시 비트메인 CEO 우지한 등이 전인대 위원들을 통해 로비를 했다는 소문도 나돌았다. 올해 5월 18일에는 내몽골 발전개혁위원회가 가상화폐 채굴 기업 문제에 대한 불만을 제보받기 위한 채굴 기업 제보 플랫폼을 구축했다고 발표했다. 충칭 공상대학 블록체인 연구센터장 류창용은 "긴축 정책이 국가 차원"임을 강조하면서 "내몽골이 앞장섰고 쓰촨의 최근 정책도 강화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중국 정부 정책의 현저한 변화가 없다면 중국 채굴 업체의 전망은 매우 어둡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