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미 규제 당국 "바이낸스 조사중", 바이낸스 "협력중"

바이낸스 규제 자금세탁 비트코인

바이낸스(Binance Holdings Ltd.)가 미국 법무부와 국세청(IRS)의 조사를 받고 있다고 블룸버그가 5월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익명의 내부 소식통을 인용, 바이낸스 사업을 잘 아는 개인으로부터 정보를 받아 조사를 진행중이며 바이낸스가 불법 행위를 이유로 당국에 고발된 것은 아니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연방 기관의 파트너인 블록체인 포렌식 회사 체인애널리스트(Chainalysis)가 작년에 조사한 암호화폐 트랜젝션 가운데 바이낸스를 통해 유입된 범죄활동 관련 자금이 다른 어떤 거래소보다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고 한다. 이에 따라 바이낸스가 조사받거나 협조하고 있는 주요 부분은 바이낸스 자체 문제가 아니라 자금세탁이나 세금 탈루에 연루된 사용자의 거래 자료 확인과 제공일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바이낸스 대변인 제시카 정은 이메일 성명을 통해 세부 문제나 질문에는 답하지 않은 채 "우리는 법적 의무를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규제 당국과 법 집행에 협력하고 있다"고 밝히고 "우리는 의심스러운 활동을 감지하고 해결하기 위해 금융 기관에서 사용하는 자금세탁 방지 원칙과 도구를 통합하는 강력한 규정 준수 프로그램을 구축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해왔다"고 강조했다. 이 소식이 전해진 뒤 바이낸스 CEO 창펑자오는 트위터를 통해 "오늘 FUD가 너무 많다. 누군가에게는 고통이고 다른 사람에게는 기회"라고 썼다. 그는 또 "(블룸버그의) 뉴스 제목이 잘못됐다. 뉴스 내용 자체는 그리 나쁘지 않다. 보도 내용은 바이낸스가 나쁜 플레이어와 싸우기 위해 법 집행 기관에 어떻게 협조하고 있는지를 설명한 것인데, 어쩐지 나쁜 일처럼 보이고 있다"고 썼다. 한편 그동안 미국 규제 당국은 암호화폐가 절도와 마약 거래를 포함한 불법 거래를 은폐하는 데 많이 사용되어 왔고, 강세장 가운데 미국인들이 세금을 회피하는 수단으로도 활용되고 있다는 우려를 표명해왔다. 이런 부분은 글로벌 투자 열기 속에서 월스트리트가 비트코인과 기타 암호화폐를 점점 더 수용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암호화폐가 주류가 되는 데 걸림돌로 여겨져 왔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