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다토즈, 두나무에 700억 지분 투자

두나무 업비트 가상화폐 비트코인 무다토즈

사모펀드(PEF) 운용사 다토즈파트너스가 국내 1위 가상자산거래소 업비트를 운용하는 두나무 지분을 인수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헤럴드경제가 5월 10일 보도했다. 그동안 VC(벤처캐피탈) 자금의 가상자산거래소 투자는 있었지만, PEF의 지분 인수는 이번이 처음이다. 10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다토즈파트너스는 지난달 1·2·3호 신기술사업금융회사조합 펀드를 통해 약 700억원을 들여 두나무 지분을 인수했다. 3개의 펀드로 나눠 투자한 만큼 각 지분의 밸류에이션은 소폭 다르지만, 다토즈는 두나무 기업가치를 약 7~9조원 사이로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투자 후 지분율은 1% 내외로 추정된다. IB업계 관계자는 "다토즈는 미국의 코인베이스의 나스닥 상장을 보고 두나무의 미래가치를 고려해 투자를 추진했다"고 설명했다. 다토즈파트너스는 지난해 5월 한컴그룹 2세인 김연수 한컴그룹 부사장과 아이텍스트그룹(iText Group NV)의 최고운영책임자(COO) 등을 거쳤던 최형우 부대표가 세운 PEF 운용사다. by 코인니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