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경찰, 다단계 사기 혐의 '브이글로벌' 압수수색

브이글로벌 가상화폐 암호화폐 비트코인

경찰이 불법 다단계 영업을 한 협의로 암호화폐 거래소인 브이글로벌에 대한 강제수사에 착수했다고 한국경제가 5월 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경기남부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4일 서울 논현동 브이글로벌 본사를 비롯한 22곳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올해 초 다단계 형태로 암호화폐를 판매한 혐의를 포착하고 브이글로벌 이모 대표(31) 등 임원에 대한 수사를 진행해 왔다. 경찰은 이들에 대해 특정경제가중처벌법상 사기, 유사수신행위법 및 방문판매업 위반 혐의를 두고 수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겉으로는 보통의 암호화폐 거래소인 것처럼 업체를 운영하면서 다단계 영업을 했다. 한 계좌당 수백만원을 투자하면 6개월 후 투자금 3배를 배당금으로 지급하고, 새 회원을 모집하면 각종 수당을 준다는 식이다. 하지만 일부 투자자가 약속한 수당을 돌려받지 못하고, 계좌 환불도 받지 못하면서 피해자는 갈수록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경제의 보도에 따르면 이 회사는 공정거래위원회에도 등록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에서 다단계판매업을 운영하려면 사업자는 방문판매법에 따라 공정위나 관할 지자체에 사업 등록을 해야 한다. 경찰은 압수수색과 더불어 이 회사 자금 2400억원에 대해 기소 전 몰수보전을 신청해 법원에서 인용 결정을 받았다. 몰수보전은 범죄 피의자가 확정 판결을 받기 전 불법으로 수익을 얻은 재산을 임의 처분하지 못하도록 하는 조치다. 한편 암호화폐 커뮤니티에서는 이 거래소에 대한 다단계 의혹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조인디에 메일을 보내온 A씨는 "이 거래소가 2만 5천명의 유저와 600억원의 예치금을 모으면 모 은행으로부터 실명계좌를 발급받을 수 있다며 회원을 모집하고 있다"고 했고 B씨도 "고객이 원하는 돈을 자유롭게 투자하는 방식이 아닌 한 구좌당 600만원씩 모으는 방식이 합법적인지 의심스럽다"며 투자자 피해를 우려하기도 했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