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아일랜드판 특금법 제정, 암호화폐 거래소 규제 신설

아일랜드 특금법 암호화폐 가상화폐 규제

유럽연합(EU)의 제5차 자금세탁 방지 지침(5AMLD)에 따라 지난주 금요일인 4월 23일 아일랜드 법률이 변경되면서 아일랜드에서 운영되는 암호화폐 회사는 앞으로 3개월 이내에 중앙은행에 등록해야 한다고 디크립트가 4월 28일 보도했다. 또한 새로운 규칙에 따라 가상자산 서비스 제공업체(VASP)가 은행이나 기타 금융기관과 동일하게 KYC(고객 실명 확인), AML(자금세탁 방지) 및 CTF(대테러 자금 조달) 요구 사항을 준수한다. 지금까지 거래자들은 아일랜드에서 익명으로 암호화폐를 어느 정도 사고 팔 수 있었다. 바뀐 규제에 따라 가상자산 서비스 제공업체는 거래의 출처와 목적지에 대한 식별과 설명을 포함해 고객에 대한 실사를 수행해야 하고 의심스러운 금융 활동도 보고해야 한다. 이런 조치는 한국의 특금법 규제와 매우 유사한 측면이 있다. 규제 지침에 따르면 의무를 준수하지 않는 경우 형사 범죄에 해당되고 의무 이행을 못했을 경우엔 벌금이나 구금 또는 둘 다에 처해질 수 있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