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두나무 1분기 영업익 5440억원…이익률 92%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가 지난 1분기 매출 5900억원, 영업이익 5440억원을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뉴스1이 4월 20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는 지난해 연간 실적을 뛰어넘은 수치로 영업이익률이 92%에 달한다. 20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두나무는 지난 1분기 590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영업이익은 5440억원으로 영업이익률은 무려 92%를 기록했다. 두나무의 지난 3월 매출은 3070억원을 기록,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지난 14일 공개된 두나무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두나무의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대비 26% 증가한 1767억원,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104% 증가한 866억원을 기록했다. 당기순이익은 전년대비 308% 증가한 477억원이다. 올해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지난해 연간 수치에 비해 각각 3배, 6배 이상 뛰어오른 것. 두나무는 지난해 말부터 이어진 암호화폐 상승장을 타고 업비트의 암호화폐 거래량이 증가하면서 이러한 호실적을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암호화폐 거래사이트의 주요 수익모델은 암호화폐 거래 중개 수수료다. 거래사이트는 투자자의 암호화폐 거래대금에서 일정 비율을 수수료로 떼는데, 암호화폐 시세가 상승하면 거래량이 늘어 회사의 수익도 증가한다. 현재 업비트는 0.05%~0.25%의 수수료를 부과하고 있다. 두나무는 뉴욕 나스닥 상장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두나무 측은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검토 중이나 결정된 바는 없다"는 입장이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