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SM엔터 "실제로 준비 중인 블록체인 프로젝트 있다”

SM, 엔터, 블록체인

[UDC 2019] 주상식 SM엔터테인먼트 CT-AI(인공지능과 네트워크 체인 전담 조직) Labs 랩장이 ‘4차 산업 속의 블록체인과 문화 산업의 융합’에 관한 자신의 생각을 'UDC 2019'를 통해 밝혔다. 발표 후 SM 차원에서 토큰 발행 계획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준비 중인 프로젝트가 있다"고 답했다. 앞서 일부 코인이 '이수만(SM엔터테인먼트 창업주) 코인'이라는 식으로 투자자들을 현혹해 논란을 빚기도 했다.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 이미 시도” AI와 가상현실 등 4차 산업 기술의 기저에 블록체인 경제 시스템을 구축하는 게 SM CT-AI Labs의 지향점. 장기적으론 DEO(Decentralized Entertainment Object)를 만들어 엔터테인먼트 구조를 개편하는 것이 목표. 또한 SM엔터테인먼트는 비트퓨리(Bitfury) 서라운드를 통해 음악 생태계를 블록체인으로 바꾸려는 시도도 했으며, 스노우닥(snowDAQ)을 통해 팬 중심의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만들어 나가고자 했음. “여러 산업으로 블록체인 확대하는 것이 목표” 주 랩장은 “산업 간의 결합이 아닌 문화 융합을 이뤄야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생각을 했다. 향후에는 음악서비스뿐만 아니라 아티스트를 통해 팬과 교류할 수 있는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만들어 나가고자 한다”고 밝힘. 또한 “엔터테인먼트에만 국한하는 것이 아니라 커머스 시장 등, 최근 엔터테인먼트의 외연을 더 넓혀주는 산업까지 블록체인을 결합하는 것을 궁극적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언급. “SM 토큰, 실제로 준비 중에 있다” 질의 응답 시간을 통해 SM에서 실제로 준비하고 있는 토큰이 있는지에 관한 질문 나오기도. 이에 대해 주 랩장은 “실제로 준비 중인 프로젝트가 있다. 다만 아직은 구체적으로 밝힐 단계는 아니라서 자세한 말씀은 드리지 못할 것 같다”고 언급. 그는 “SM 디지털 라이브러리를 바탕으로 블록체인 시스템을 이용해 CaaS(Contents as a Service, 콘텐트 기반으로서의 서비스)를 구현하겠다”며 밝혀.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