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해시그래프는 블록체인 한계 극복하는 합의 알고리즘”

UDC, 해시그래프, 암호화폐

[UDC 2019] 분산원장기술 기반 플랫폼 헤데라 해시그래프(HederaHashgraph)의 수석과학자 리몬 베어드(Leemon Baird)가 기존 블록체인 거버넌스의 장단점과 함께 자사의 컨센서스 서비스(Consensus Service)를 UDC 2019에서 소개했다. 싱글 메인넷, 가장 근본적이지만 프라이버시 결여 리몬 베어드는 분산원장기술의 평가기준을 처리속도(확장성)·신뢰성·공정성·프라이버시로 나눔. 그중 가장 먼저 나온 분산원장기술인 싱글 메인넷을 두고 “가장 근본적인 방법이지만 모든 과정이 공개적으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프라이버시가 없다”고 평가하며 확장성 극복방안으로 나온 샤딩(Sharding) 언급. 샤딩, 여전한 프라이버시 문제 샤딩에 대해서는 분산원장기술을 놓는 과정에서 처리 기준을 효율적으로 바꿔놓음으로써 확장성 문제를 개선했다고 평가. 리몬 베어드는 “샤딩은 복수의 체인이 있는만큼, 확장성을 개선할 수 있다. 그러나 싱글 메인넷보다는 더 복잡한 과정이 필요하고 원장 자체가 공개적이라는 특징은 여전해서 프라이버시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언급. 사이드렛저, 프라이버시↑신뢰성↓ 반면 사이드렛저는 복수의 거래자가 거래를 진행하면 그날 거래한 요약본을 다른 사이드렛저에 보내는 방식. 요약본을 보내는 방식이라서 구체적인 내용을 볼 수 없지만, 하루 동안 보내진 잔액을 알 수 있어서 사이드렛저에 있는 자산이 안전하게 있는지 확인 가능. 하지만, 사이드렛저 방식은 전체 잔액에 대한 신뢰성은 확보할 수 있으나 개별 거래자의 잔액은 담보할 수 없음. 즉, 앞의 두 가지 방식에 비해 프라이버시는 확보했지만 신뢰성은 떨어진 셈. 헤데라 아키텍처, 컨센서스 서비스로 딜레마 극복 헤데라 아키텍처는 암호화폐 서비스·스마트 콘트랙트 서비스·파일 서비스 제공. 그리고 그 밑단에 타임스탬핑(프로그래밍에서 순서를 표시하는 방식)·리보케이션 서비스(철회 여부를 가리는 서비스) 제공. 기존 서비스 방식인 스마트 콘트랙트보다 더 빨리 처리할 수 있는 필요성이 발생하기 때문에 헤데라 해시그래프는 컨센서스 서비스를 따로 제공한다고 밝힘. 사람을 믿는 게 아니라 메인넷을 믿는다 해시그래프는 컨센서스 알고리즘. 메인넷이 아닌 애플리케이션 네트워크(Application Network)에 프라이버시 관련 정보가 저장됨. 리몬 베어드는 “컨센서스 서비스를 메인넷이 아닌 애플리케이션 네트워크에서 하기 때문에 거래속도가 높다”고 설명. 반면 거래 과정에 대한 정리는 메인넷에서 구성. 암호화된 거래가 이루어졌을 때 그 과정을 메인넷에 보내면 거기에 타임스탬프가 찍혀서 거래 시간에 대한 순서가 매겨지는 원리. 이에 대해 리몬 베어드는 “거래자를 의심할 필요없이 메인넷에서 증명을 해주기 때문에 신뢰성 확보도 가능하다”고 밝힘.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