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카카오를 말하지 누구도 그 기반 기술을 말하지 않는다"

업비트, UDC, 송치형

[UDC 2019] “누구도 인터넷을 쓰면서 인터넷 기술을 얘기하지 않는다. 인터넷 기술 대신 네이버ㆍ카카오의 이름을 부르듯 블록체인을 말할 때 기술이 아니라 이 자리(UDC2019)에서 소개된 서비스의 이름을 부르는 날이 올 것이다.” 송치형 두나무(업비트의 모회사) 의장은 4일 인천 그랜드하얏트에서 열린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UDC)’ 기조 연설에서 이런 미래를 예견했다. 그는 “블록체인 기술은 대중에게 완성된 서비스가 아니라 기술 그 자체와 암호화폐로 먼저 소개됐다”며 지금의 블록체인 둘러싸고 논란이 벌어진 이유를 설명했다. UDC2019의 목표는? UDC는 지난해 제주도에서 첫 행사가 열림. 국내 첫 개발자 중심의 컨퍼런스라는데 중점. 개발자 중심의 연사 초청 및 개발자 위주의 부대 행사로 컨퍼런스가 구성. 지난해 컨퍼런스의 키워드가 ‘개발자(Proof of Developer)’였다면 올해는 ‘서비스(Proof of Service)’가 메인 테마. 두나무는 무슨 일을 했나 5가지 영역에서 산업 발전에 기여. ^거래소 컴플라이언스 강화(은행권 수준의 KYC/AML 체계 구축), ^기업용 암호화폐 관리 서비스 도입(Upbit Enterprise / Upbit Safe), ^블록체인 및 핀테크 기업에 약 605억 투자, ^BaaS(Blockchain as a Service) 서비스 루니버스 런칭, ^블록체인 컨설팅 등. 기초 연설에선 어떤 얘기를? 송치형 의장은 기조 연설을 ‘UDC’라는 약자로 설명. ①Uncerntainty(불확실성): 불확실성은 부정뿐만이 아니라 긍정적인 가능성도 내포. 지난해에는 시장에서 여러 긍정적인 변화가.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모회사인 ICE(인터콘티넨탈익스체인지)그룹이 자회사 백트(Bakkt)를 세워 암호화폐 산업에 본격 진출. 독일의 증권 거래소인 보르셰 슈튜트가르토도 암호화폐 산업에 진출. JP모건이나 피델리티 등 글로벌 금융그룹이 잇따라 암호화폐 산업에 진출. 기업들도 적극 시장 진출 모색. 카카오ㆍ라인 등 인터넷 기업뿐 아니라 삼성ㆍ다임러 등 전통 제조업 기업도 블록체인 산업에 진출. 월마트ㆍ네슬레 등 유통기업은 블록체인을 통한 유통 혁명을 시도. 특히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의 암호화폐(가상자산) 관련 최종 규제 권고안은 암호화폐와 거래소가 법적인 지위를 갖추게 되는 기반이 될 것으로 긍정 평가. ②Demonstration(입증): 블록체인을 대중화하기 위한 각 프로젝트들과 업계의 노력이 가시화되고 있다는 점이 입증됨. 현재 블록체인은 마치 초기의 PDA처럼 혁신적인 기능은 많지만, 서비스 가치를 입증하지는 못하는 단계로 표현. 특히 ^변동성(Volatility) 및 확장성(Scalability) 문제 해결, ^보상을 통한 데이터 획득, ^다자간 이해관계 조정, ^가치의 보존ㆍ전달ㆍ공유와 같은 문제들이 해결되어야 블록체인만의 가치를 획득하고 서비스 대중화가 가능하다고 분석. ③Collaboration(협업): 산다가올 미래에 입증하고 증명해야 할 수많은 문제는 블록체인이라는 영역에 국한되지 않아. 블록체인의 미래는 협업이 중요. 송 의장은 “더 많은 개발자, 더 많은 기획자, 더 많은 AI 전문가, 더 많은 IoT 전문가들이 모여 토론하고 협업해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내야 한다.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이 오픈소스 프로젝트이듯이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역시 AI, IoT 등과 협업해 하나의 거대한 오픈소스 프로젝트가 되길 희망한다”고 강조.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