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BOA "패닉 매도 하지 말고 비트코인 장기 보유" 건의

BOA 미국은행 비트코인 비트코인 투자

뱅크오브아메리카(Bank of America)는 S&P500 지수에 대한 포괄적인 연구를 수행하고 패닉 매도가 종종 금융시장에 투자할 좋은 기회를 놓치게 된다는 결론의 보고서를 최근 내놨다고 비트푸시가 3월 26일 보도했다. 보고서에서 BOA 전략가들은 1930년까지의 데이터를 역추적해 S&P500지수 종목을 기본 보유했다면 총 수익률이 17,715%에 달한다는 것을 확인했다. 반면 투자자들이 시장의 기회만 쫓다보면 최적 거래일을 지나칠 수 있다고 봤다. 만약 S&P500 지수를 기준으로 10년마다 10개의 최적 거래일을 놓쳤다면 총 수익률은 28%로 떨어진다는 것이다. 많은 투자자들, 특히 경험이 부족한 투자자들에게는 경기가 침체되면 자연스레 매도 욕구가 찾아올 수 있다. 그러나 BOA는 시장의 최적 거래일이 종종 최악의 하락 이후 뒤따라온다는 것을 발견했다. 따라서 하락 과정에서의 패닉 매도는 투자자가 기회를 놓치도록 만들 수 있다는 것이다. BOA의 미국주식 및 양적전략 책임자인 세비타 서브레매니언(Savita Subramanian)은 "시장 변동기에 투자를 유지하면 약세장 후 손실을 회복하는 데 도움이 된다. 약세장 후 손실을 회복하는 데는 평균 1,100거래일이 소요된다"고 설명했다. # 장기투자자는 비트코인 호들 전략으로 수익 얻어 암호화폐 투자자, 특히 비트코인 보유자는 장기 보유 선호로 유명하다. 업계 데이터에 따르면 60% 이상의 비트코인 유통공급량에 1년 혹은 더 긴 시간 동안 변화가 없었다. 이는 비트코인에 대한 신뢰 증가를 반영한다. 최근 가격이 급등하는 동안에도 지난 6개월간 비트코인 유통공급량의 36%만 손바뀜이 일어났다. 경험이 풍부한 암호화폐 보유자들은 이러한 사실에 적응했고, 장기적으로 보면 시장이 좋을 때 오히려 높은 가격을 지불해야만 비트코인 구매가 가능하다다는 점을 알고 있다. 주식과 마찬가지로, 매년 비트코인의 실적이 가장 좋은 10거래일은 수익의 주요 원천이다. 2017년 강세장에서 비트코인 가격은 1년중 10번의 최적 거래일에 1,136% 상승했다. 비트코인 장기 투자자는 호들(HODL. 장기보유) 전략으로 수익을 얻고 있으며 2021년의 랠리는 수천 명의 비트코인 백만장자를 배출했다. 한편 일부 기업에서는 투자자가 감정 관리를 할 수 있도록 인공지능이 탑재된 프로그램을 내놓고 있다. 예를 들어 스톡 카드(Stock Cards)는 투자자가 FOMO와 패닉을 예측하고 예방할 수 있도록 설계된 브라우저 확장 프로그램이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