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게임 디앱, 블록체인인지도 모르게 적용돼야 하는데…

크립토키티, 이오스나이츠, 디앱

[Parker‘s Crypto Story] 작년부터 업계의 화두가 된 주제 중 하나는 ‘실생활 속에서 적용되는 블록체인’이었습니다. 그중 게임은 실생활에서 블록체인과 가장 잘 어울릴 분야로 주목받았습니다. 애초부터 디지털 공간을 기반으로 하는 블록체인과 게임은 본질적인 공통분모가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더군다나 디지털화된 고유 아이템은 NFT(대체불가능한 토큰) 기술로 블록체인에 저장할 수 있고, 게임 속 해킹 문제 등의 해소도 기대할 수 있습니다. 업계에 비교적 일찍 뛰어든 사람들이 이런 사실을 모를 리 없었죠. 총체적 난국, 크립토 키티 그렇게 해서 만들어진 이더리움 기반의 고양이 육성 게임 디앱(DApp)이 크립토 키티였습니다. 출시일은 2017년 11월로 암호화폐 시장이 막 달아오르기 시작할 때였습니다. 게임이 만들어진 초반만 하더라도 디자인이 조금 아쉽긴 하지만 ‘고양이 키우기’에 보상을 얻을 수 있다면서 열광을 했습니다. 그렇게 ‘블록체인을 통한 보상’이라는 마법 아래 일반 대중들에게는 납득하기 힘든 수준인 UI/UX와 전반적인 인터페이스가 용서됐습니다. 그런데 얼마 지나지 않아 보상으로도 용서가 안되는 일이 벌어집니다. 게임하면서 돈도 벌 수 있다는 소식에 사람들이 몰리면서 이더리움 네트워크에 과부하가 걸리게 됩니다. 키운 고양이를 제때 팔아야 되는데 팔지 못하는 일이 발생합니다. 게다가 게임 내에서 트랜잭션이 발생할 때마다 이더리움의 수수료에 해당하는 가스비가 나가면서 신박한 형태의 유료 게임이 되고 맙니다. 오랜만에 인터넷 폭주족되려고 카트라이더를 켰는데 아이템 변환은 물론 로그인을 클릭하는 순간조차 수수료를 매긴다면 누가 카트라이더를 하고 싶을까요. 2세대 게임 디앱, 과부하는 가라? 크립토 키티에서 발생한 문제는 곧 이더리움의 약점이 공개된 순간이기도 했습니다. 이오스(EOS)가 그 틈새를 적절한 타이밍에 비집고 들어오기 시작했습니다. DPoS(위임지분증명) 기반의 이오스는 노드 수가 적어서 TPS(초당거래속도)가 이더리움에 비해 월등히 높다는 전략을 들고 나왔습니다. 이로 인해 이오스 기반의 게임 디앱에서는 네트워크 과부하 현상에 대한 우려를 어느정도 거둘 수 있었습니다. 한동안 디앱 분야에서 이오스 기반의 게임이 순위를 휩쓸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어느 순간부터 이오스 기반 게임은 ‘홀짝판’으로 그 본질이 뒤바뀌게 됩니다. 게임에 엔터테인먼트는 없고 수익적 요소만 있습니다. 그나마 혼란 속에서 '이오스 나이츠'로 대표되는 게임다운 게임이 몇몇 등장하지만, 이오스 나이츠는 사실상 유료 게임이라는 단점이 있었습니다. 저희 조인디에서 지난 6월 게임 리뷰로 이오스 나이츠를 했을 때, 당시 기준 랭킹 1위를 제외한 나머지 유저는 순이익 마이너스를 기록했죠. 이오스 나이츠 게임 리뷰를 직접 진행한 코스모님도 “게임 과정에서 손해를 봤는데 재미도 없었다”고 언급한 바 있습니다. 물론 게임 디앱 혼자서 어떻게 할 수 없는 환경도 한 몫하긴 했지만요. 블록체인인지도 모르고 써야 대중화된 것 가장 최근 블록체인 게임 디앱의 트렌드는 ‘간단하고 재밌게 만들기’인 것 같습니다. 실제로 요즘 순위권에 든 게임 디앱을 보면 그 옛날 모바일 게임의 조상 ‘미니게임천국’을 보는 것 같습니다. 당시 미니게임천국은 줄넘기 하기나 꼬리잡기 놀이 등의 초단순 게임을 엮은 것에 불과했음에도 캐릭터 수집과 같은 요소를 추가하면서 국민 모바일 게임으로 등극했습니다. 얼마 전 리뷰한 ‘크립토몬’의 경우도 단순 표적 맞추기에 불과했지만 캐릭터 육성이라는 요소에 블록체인의 보상 개념을 추가한 방식이었죠. 그런 게임 가운데 몇몇 디앱은 보상을 생각보다 많이 주는 곳도 존재했습니다. 문제는 블록체인을 모르는 사람들은 여전히 게임 디앱을 이용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답은 뭘까요. 묻기도 전에 업계 사람 모두가 그 답을 알고 있습니다. 우리가 블록체인이 실생활에 적용되려면 어떻게 해야 되냐고 물을 때 항상 대답했던 것. “사람들에게 지금 쓰는 기술이 블록체인인지도 모를 정도로 인식돼야 한다”는 게 해답입니다. 즉, 블록체인을 모르는 사람들에게 지금의 게임 디앱은 ‘게임’이라기보다는 ‘디앱’으로 여겨진다는 의미입니다. 로그인 과정부터 게임 방식에 이르기까지 블록체인으로 인해 ‘뭔가 불편하다’고 느껴진다면 게임 디앱의 미래는 앞으로도 어두울 것입니다. 블록체인은 답을 줄 것이다 다행히 매듭은 풀리고 있습니다. 로그인 방식은 신원인증 블록체인 프로젝트에서 간소화하는 방법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제도권 기업에서는 핸드폰 번호나 도메인 주소를 이용해 블록체인 상에서의 로그인을 간편히 하는 작업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게임 디앱 자체도 작년에 비해 실용적인 프로젝트가 많이 등장하면서 현실에 맞는 길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모스랜드에서 준비하고 있는 모두의 마블 크립토 버전 ‘마블스’도 그런 전략의 일환이라 볼 수 있습니다. 이러한 시도들과 함께 블록체인 플랫폼에서 확장성에 대한 실마리가 하나 더 나온다면 게임 디앱의 오래된 숙제는 상당 부분 풀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