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두나무, 디파이 자회사 DXM 없애고 커스터디 직접한다

3월 10일 테크M에 따르면, 두나무의 디파이 자회사 DXM이 문을 닫는다. DXM이 운영하고 있던 가상자산 수탁 서비스인 ‘업비트세이프’는 본사인 두나무로 이관될 예정이다. 두나무 관계자는 “디파이, 커스터디 등을 업비트가 직접 하는 게 시장 경쟁력이 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업계에서는 두나무가 커스터디 서비스를 직접 제공하기로 한 것은 최근 KB국민은행과 신한은행 등 시중은행이 블록체인 업체와 손잡고 가상자산 커스터디에 진출한다는 행보를 의식한데 따른 입지 굳히기라는 분석이 나온다. 업비트와 연계한 확장 서비스도 염두에 두고 있을 것이란 해석도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업비트는 궁극적으로 가상자산 관련 종합 서비스를 지향할 텐데, 커스터디가 거래소와 연계해 할 수 있는 마케팅부터 씨파이(특정 주체에 의한 가상자산 금융 서비스) 출시 등의 확장 기회는 많아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by 코인니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