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나이지리아 중앙은행, 암호화폐와의 전쟁 선포

3월 9일(현지시간) 뉴스비트코인에 따르면 나이지리아 중앙은행(CBN)이 암호화폐 사용과의 전쟁을 선포했다. CBN은 국제 송금 시장 내 암호화폐 사용을 막기 위해 공식적인 방식으로 해외 송금을 이용하는 사람들에게 보조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국제 송금 수취자가 은행 등 공식적인 계좌를 사용해 돈을 받을 경우, 1~1.2달러의 보조금을 제공하는 방식이다. 암호화폐의 사용을 막기 위해 보조금을 지급하는 사례는 전세계에서 이번이 처음이다. CBN은 이에 대해 “해외 교민의 외환 유입 촉진이 목표”라며 “5월 8일까지 보조금 지급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CBN은 지난 2월 암호화폐 관련 은행계좌를 전부 폐쇄하도록 명령했으며, 거래도 중단시켰다. 글로벌 시장 조사 전문 업체 스태티스타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나이지리아는 암호화폐를 이용한 국제 송금 수요에 힘입어 전세계에서 가장 암호화폐 보급률이 높은 국가로 꼽혔다. 한편 나이지리아 증권거래위원회는 CBN의 조치가 혁신을 저해한다는 공식 성명을 냈다. by 코인니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