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비트코인 1만달러 붕괴..백트 시작하면 돌아올까?

비트코인, Bitcoin, 백트

{{BTC}} 가격이 단기 급락하며 1만 달러 선이 붕괴됐다. 암호화폐 시장에서는 시카고상품거래소(CME)의 만기 도래가 시장에 영향을 끼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밤 사이 6%↓, 알트코인 동반하락 지난 28일 오후 6시(현지시간) 비트맥스(Bitmex)를 비롯한 주요 암호화폐 거래소에서 비트코인 가격은 몇 분 만에 약 6%가까이 하락. 최고 1만 265달러에서 9630달러선까지 내림. 시가총액 상위권 주요 알트코인 또한 하락세. 같은 시간 {{ETH}}은 최고 186달러에서 9.6% 떨어진 168달러. {{XRP} 또한 5.27% 내리며 0.254달러에 거래. 급격한 하락, 생각보다 큰 CME 거래량 때문? 대부분의 분석가들은 이번 급락의 원인으로 미국 시카고상품거래소(CME) 선물 만기 도래를 꼽기도. 하루 뒤인 30일 CME 비트코인 선물 미결제약정(open interest) 건의 50%가 만료될 예정. 일반적으로 CME의 비트코인 선물 만기가 비트코인 가격 변동성을 촉발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 조셉 영 암호화폐 애널리스트는 "CME 선물 거래량이 전체 비트코인 거래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다"고 해석. 포브스에 따르면 CME 비트코인 하루 평규 거래 규모는 약 3억 7000만 달러(한화 4500억 6800만 원). Jess' note 다가오는 백트 선물 주목 비트코인 선물거래 플랫폼 백트(Bakkt)는 오는 9월 6일부터 비트코인 수탁 서비스 '벡트 웨어하우스(Bakkt Warehouse)'를 시작. 선물거래 시작에 앞서 비트코인 저장을 위한 수단을 먼저 제공하는 것. CME에서 빠져나온 유동성이 백트로 들어올 가능성 있음. 이를 단기 하락의 보는 시각도 존재.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