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시황] 비트코인 하락 후 반등 추세.. 에이다·도지 강세

한줄뉴스, 가상화폐, 암호화폐, 비트코인

금요일 미국 증시는 부진한 고용지표로 장 초반 부진하였으나, 부양책 논의가 진전되자 상승 마감했다. 하원에서는 부양책을 포함하는 예산 처리 방식을 결정하는 예산결의안을 통과시켰다. 한편 미국 노동부에서는 고용 리포트를 발표했다. 리포트에 따르면 실제 예상치보다 고용의 질 하락 및 구직자 감소로 인한 실업률 감소가 발생했다. 시장 반응은 부정적이었다. 특히 지난달 고용 숫자가 조정되며 전체 고용 숫자에 부정정 영향이 미쳤다. 주식 이슈에서는 대형 주식들의 실적 발표가 이어지며 기대감이 조성되고 있다. 장단기 금리차가 커지며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유가는 부양책 기대와 지속적으로 상승하는 상품시장 영향 등으로 상승 마감했다. 금 가격도 부양책 통과 가능성이 높아지며 약달러에 의한 상승이 일어났다. 코로나 추이는 미국에서 신규 확진자 수가 10만명 이하로 급격히 감소했다. 사망자 수도 크게 감소하고 있어 코로나 종식이 기대되고 있는 분위기다. 아이오와 주는 코로나 관련 이동제한 등의 규제안을 전부 되돌리고 있다. 버지니아 주에서는 남아공 변이 코로나가 발견됐다. 백신 이슈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영국, 남아공 변이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주에서는 기저 증상이 있는 모두에게 2월 중순부터 백신 접종이 가능할 전망이다. 미중 갈등 이슈에서는 바이든이 잇따라 대중국 강경 행보를 보이고 있다. 암호화폐 시장은 비트코인이 3만 6000달러 지지선을 확인한 후 다시 반등에 성공했다. 이더리움의 급상승 및 신고가 달성에 힘입어 암호화폐의 전반적인 센티멘트가 개선되고 있는 모습이다. 한편 ‘넥스트 이더리움’을 찾는 알트코인 수요가 늘어나며 에이다가 급등했다. 도지코인은 스눕독이 도지 관련 트윗을 올리자 다시 급등하는 모습을 연출했다. 전반적으로 알트코인 투기 수요가 강한 상태다. 미국 마이애미 시장은 크립토와 블록체인의 천국을 만들기 위한 관련 규제안을 마련 중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는 디지털자산 리서치 기관 페어스퀘어랩의 자료를 바탕으로 작성됐습니다. 투자의 참고 자료일 뿐이며, 조인디는 투자 판단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