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업비트, 보이스피싱 잡았다.. 피해자에게 원금 2배 돌려줘

업비트가 이상 거래 감지 시스템을 통해 보이스피싱 피해 자산을 원 소유주에게 돌려줬다. 2월 4일 업비트는 보이스피싱으로 3000만원의 피해를 입었던 피해자에게 원금의 2배 가량인 6400만원을 돌려줬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업비트는 이상 입출금이 의심되는 계정을 포착하고, 해당 계정의 입출금을 모두 제한했다. 이는 보이스피싱 용의자인 A씨의 계정이었다. 이후 보이스피싱에 속아 3000만원을 잃은 피해자가 은행에 전기통신금융사기로 A씨를 신고했다. 업비트는 수사기관과 협조해 A씨가 구매한 3000만원 상당의 비트코인을 원화로 환산해 돌려줬다. 비트코인 가격 상승으로 반환시에는 3000만원이 6400만원으로 증가했고, 업비트는 이를 모두 지급했다. 업비트 관계자는 “이상 거래를 상시 모니터링하고 즉각 조치하며 고객 피해 예방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업비트 고객에게 피해를 주는 행위는 근절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디센터 노윤주 기자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