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러시아, 일부 공무원에 4월까지 암호화폐 매각 강요

1월 22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일부 러시아 공무원이 2021년 4월 1월까지 모든 암호화폐를 매각할 것을 강요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행정부는 지난해 12월 반부패 조치의 일환으로 특정 공무원 대상 암호화폐 소유를 금지하는 규정을 발표했다. 규정 대상자는 러시아 연방법 제2조 1부(특정 개인 대상, 해외 자금 보관 및 해외 금융 상품 구매 금지 조항)에 나열된 ‘개인’으로, 관공서의 관리 및 대리직, 러시아 중앙은행 이사회, 러시아 연방 소유 공기업 및 지역행정 책임자 등이 포함된다. 이에 따라 최근 러시아 노동 및 사회보호부가 일부 공무원에게 오는 4월 1일까지 모든 디지털 금융 자산 및 암호화폐를 매각할 의무가 있다는 내용의 서신을 발송한 것으로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지난 2020년 12월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공무원 대상 암호화폐 보유 내역 공개를 의무화하는 법령에 서명했다. 법령에 따르면 일부 러시아 공무원은 오는 6월 30일까지 본인, 배우자, 자녀의 디지털 자산 내역을 공개해야 한다. 이와 관련 러시아 블록체인 기술 및 암호화폐 경제위원회 위원인 마리아 스탄케비치(Maria Stankevich)는 “특정인의 암호화폐 소유를 제한하는 것은 반부패를 위한 논리적 시도”라며 “문제는, 관련 법률 및 절차가 없다는 사실이다. 준수 여부를 모니터링할 방법이 명확하지 않다”고 평가했다. by 코인니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