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비트코인 '이중지불' 논란에 대량 매각한 기업 있었다

유투데이에 따르면 캐나다 증권거래소 상장사 AR기업 넥스텍에이알솔루션즈(NexTech AR Solutions)가 1월 22일(현지시간) 130 BTC를 현금화했다고 밝혔다. 전날 발생한 비트코인 네트워크 이중지불 발생이 그 이유다. 이와 관련 넥스텍 CEO인 이반 가펠버그(Evan Gappelberg)는 “어제부터 논란이 된 이중지불 의혹 때문에 이러한 결정을 내렸다. 보유하고 있던 약 130 BTC를 현금화했다”며 “비트코인은 희소성과 믿음을 바탕으로 구축됐다. 이중지불 논란은 이 두 가지 모두를 훼손, 기존의 가치저장수단으로써의 의미를 잃는다”고 설명했다. 코인텔레그래프 등 복수의 블록체인 미디어에 따르면 전날 블록체인 네트워크에서 스테일 블록이 발생하면서 소규모 이중지불이 발생했다. 당시 이에 대해 블록체인 전문가 안드레아 안토노풀로스(Andreas M. Antonopoulos)는 “실제로 이중지불 거래는 발생하지 않았다. 두 개의 거래가 충돌, 고아블록이 발생하는 건 비트코인 블록체인에서 흔히 발생되는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반 가펠버그 CEO는 “비트코인은 장기적 가치 상승을 이뤄낼 수 있는 매력적인 투자자산”이라고 평가해왔다. by 코인니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