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초점] 옐런의 ActBig2.0, 버전1.0은 비트코인을 만들었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지명자는 지난 30년 간 다섯 번이나 인사 청문회에 섰습니다. 클린턴 시절에는 경제정책자문위원으로 백악관에서 일했어요. 원래 노동 경제학자 출신이고, 남편도 경제학자입니다. 오바마 대통령 때 연방준비제도이사회 의장이 됩니다. 이번에 바이든까지 3명의 민주당 대통령과 일하는 거죠. 행정부-중앙은행-행정부, 이런 커리어는 흔치 않아요. 국가 경제 정책의 큰 축, 재정과 통화를 모두 속속들이 알고 있다는 얘깁니다. 옐런 지명자가 1월 19일(현지시간) 상원 인사청문회에서 ‘Act Big’, 과감하게 행동하자고 촉구했어요. 돈 좀 쓰자는 거죠. 바이든이 내놓은 1조9000억 달러 추가 경기 부양책을 의회에서 통과시켜 달라는 겁니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만신창이가 된 미국 경제를 돌려 놓으려면 이 정도 돈은 써야한다는 겁니다. 액트 빅은 처음이 아닙니다. 2008년 금융위기가 시초에요. 당시 연준 의장은 공화당 출신 벤 버냉키였습니다. 그 후임이 재닛 옐런이죠. 버냉키 의장은 양적완화, 무제한 채권 매입, 마이너스 금리, 이런 돈 풀기 정책을 시행한 원조 빅 액터(Big Actor)입니다. 당시 금융위기는 과도한 금융 버블, 대표적으로 서브 프라임 모기지 때문인데요. 영화 빅 쇼트(Big Short)에 잘 묘사돼 있죠. 액트 빅 버전1.0은 사토시 나가모토가 비트코인을 만드는 계기가 됩니다. 주류 금융 권력이 버블을 만들어 놓고, 경제 파산의 고통은 왜 대중이 짊어져야 하는가. 이 발칙한(?) 질문에서 탈중앙 디지털 화폐가 탄생했죠. 이제 옐런이 버전2.0을 들고 나왔습니다. 청문회에서 암호화폐에 대한 일성은 ‘불법 자금 세탁’에 맞춰졌습니다. 옐런, “암호화폐는 특별한 관심사, 불법 이용 주의 필요” 버전1.0이나 버전2.0이나 걱정은 달러를 유지하는 매커니즘이 제대로 작동하느냐 입니다. 아래 기사들이 그 얘기를 하고 있어요. [초점] 비트코인 조정의 배후는 달러다 비트코인 미 달러화 반대 움직임 더 뚜렷해져.. 향후 전망 주요 기준 달러가 이렇게 살포됐을 때, 후유증은 없는가. 사토시의 의문은 지금도 답을 찾고 있습니다. by 블록미디어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