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월가, 페이팔 사라… "BTC 관련 매출 3년간 20억달러"

비트코인 거래를 전격 선언한 페이팔이 월가 애널리스트들로부터 강력한 지지를 받고 있다. 1월 15일(현지시간) 미즈호의 분석가 댄 돌래브는 페이팔 목표 주가를 290달러에서 350달러로 올렸다. 페이팔의 비트코인 관련 비즈니스가 빠른 속도로 확장하고 있다는 것. 페이팔 주가는 240달러 수준이다. 돌래브의 페이팔 목표가는 월가 투자은행들 중 가장 높다. 그는 “페이팔 암호화폐 사용자의 절반이 페이팔 앱을 매일 열어본다”며 “2023년까지 비트코인과 관련한 매출이 20억 달러 가까이 창출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 경우 매출 증가 기여도는 10%에 달한다. 돌래브의 조사에 따르면 비트코인 사용자들은 그렇지 않은 사용자 대비 3배나 더 많이 페이팔 앱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들은 매우 높은 현금 비중을 유지하고 있다. 모펫나단손의 분석가 리사 엘리스는 “장기적으로 페이팔의 암호화폐 정책은 상당한 전략적 가치를 갖는다”며 “페이팔과 벤모 앱을 광범위한 금융 서비스를 위한 필수 앱으로 만드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소비 결제 시스템에서 암호화폐의 역할을 만드는데 페이팔이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엘리스는 페이팔의 목표가격을 280달러에서 300달러로 올렸다. 올해 암호화폐 서비스는 대략 2% 포인트, 3억~6억달러 정도 페이팔 매출 증가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했다. 페이팔 주가는 지난해 111% 상승했다. 같은 기간 S&P500은 15% 올랐다. by 블록미디어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