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주초 BTC 조정, 채굴자 매도 때문 아니다"

1월 15일 코인데스크가 애널리스트, 채굴풀 데이터를 인용, 주초 비트코인 약 30% 조정은 채굴자 덤핑 탓이 아니라고 분석했다. 글래스노드에 따르면 채굴자들은 지난 몇 달간 비교적 일관되게 비트코인을 매도해왔다. 2020년 7월 이후 채굴자가 거래소로 보낸 비트코인은 매주 평균 약 2100개다. 보도 시점 기준 이 수치는 약 1200개로 감소한 상태다. 2020년 12월 26~30일 나흘 동안 채굴자 지갑에서 대량의 비트코인이(2만1000개) 빠져나가긴 했지만, 이 기간 비트코인은 2만6000달러에서 2만9000달러로 오히려 상승했으며, 이후 9일 동안에도 43% 추가 상승했다는 게 미디어의 설명이다. 또한, 채굴자가 거래소로 이체한 비트코인이 시장에서 그 즉시 모두 팔린다고 해도 이들의 주문은 일일 거래량에서 아주 적은 비중을 차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례로 채굴자들은 2020년 12월 26일 거래소로 1890 BTC(당시 약 4800만달러 규모로 연중 최대치)를 보냈는데, 이날 바이낸스 BTC/USDT 마켓 거래량은 14만8000 BTC를 웃돌았다. 채굴자 물량 1890 BTC가 모두 팔렸다고 해도 일일 거래량의 1.3% 수준이다. 더불어 대형 채굴풀 F2Pool, Lubian의 채굴자 BTC 보유잔액은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로 나타났다. 미디어는 주초 큰 폭의 조정은 미국 투자자들의 일부 차익실현 매물 때문일 것으로 분석했다. by 코인니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