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상장수수료 챙긴 코인네스트 대표, 징역 1년 6개월 확정

연합뉴스에 따르면, 가상화폐를 상장해주는 대가로 수천만 원 상당의 가상화폐를 받아 챙긴 가상화폐거래소 대표에게 실형이 확정됐다. 대법원 2부(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배임수재 등 혐의로 기소된 코인네스트 대표 A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월 14일 밝혔다. A씨는 2018년 2월 K기업이 발행한 가상화폐를 상장해주는 대가로 K기업 대표로부터 6700만원 상당의 가상화폐를 받은 혐의로 재판을 받아왔다. 2심에서는 A씨가 K기업 대표로부터 상장 수수료 명목으로 받은 비트코인 110개를 사적으로 빼돌린 혐의가 추가로 인정되면서 징역 1년 6개월로 형량이 늘었다. A씨 측은 상고했지만 대법원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by 코인니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