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美 은행 블록체인 노드 시대 개막… '스테이블코인' 취급

미국, 암호화폐, 블록체인

미국 통화감독청이 은행들이 블록체인 기반 분산형 노드 검증 네트워크에 참여하고 스테이블코인을 결제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해석서를 1월 4일(현지시간) 공개했다. 이에 따라 미국 은행이 퍼블릭 블록체인 안에서 노드가 되어 디지털화폐를 사용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됐다. #미국 은행 ‘블록체인 노드 네트워크 시대’ 개막… 스테이블코인도 취급할 수 있어 이번 OCC의 해석서는 미국 제도권과 블록체인 업계에 있어 중요한 분기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해당 내용에 대해 브라이언 브룩스 OCC 국장은 “다른 나라는 실시간 결제 ‘시스템’을 구축했지만, 미국은 우리의 혁신적인 분야를 활용해 실시간 결제 ‘기술’을 제공하고 있다”며 “해당 기술은 은행 컨소시엄에 의해 관리되고 일부는 블록체인 기반의 분산형 노드 검증 네트워크(INVN)로 돌아갈 전망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노드 네트워크 안에서는 스테이블코인이 결제수단으로 취급될 계획이다. 곧, 미국 은행이 퍼블릭 블록체인 안의 노드가 되어 스테이블코인과 같은 디지털화폐를 취급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된 셈이다. 이에 따라 은행 컨소시엄의 울타리 안에서 가동되는 퍼블릭 블록체인은 SWIFT, ACH, FedWire와 같은 글로벌 금융 네트워크와 동일한 지위를 갖게 된다. 브룩스 국장은 “INVN은 많은 수의 노드가 분산형으로 검증을 거쳐 다른 결제 네트워크보다 더 탄력적이다”라며 “노드 사이에 합의가 이뤄진 정보만 네트워크에 추가되기 때문에 부정확한 정보를 등록하거나 변경하는 일이 제한된다”라고 설명했다. #서클 CEO “업계 대형 호재, 미국이 선도적 역할 할 것” 이에 대해 USDC 운영사 서클의 CEO(최고경영자) 제레미 알레어는 “이번 소식은 암호화폐 업계와 스테이블코인에 있어 대형 호재”라며 “우리는 모든 주요 경제 활동을 온체인으로 이행하는 길로 나아가고 있다. 미국 제도권이 이러한 결정을 내린 것은 엄청난 일이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는 “기존 결제 시스템과 달리 퍼블릭 체인 상에서의 결제는 트랜잭션과 컴퓨트를 결합하여 새로운 형태의 금융 기술을 제공할 수 있다”며 “무허가성의 분산형 오픈소스 인터넷 소프트웨어는 말 그대로 미국 금융 시스템뿐만 아니라 세계 경제의 토대가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유의해야 할 점은? 다만 OCC의 발표 내용이 제도권에 본격적으로 적용되면 생겨날 리스크도 존재한다. OCC 해석서를 읽어보면 노드가 될 은행은 1970년에 자금세탁방지를 위해 만들어진 은행비밀법(Bank Secrecy Act)을 준수해야 한다. 노드 안에서 유통될 스테이블코인 역시 이러한 규제를 지켜야 한다. 이에 따라 탈중앙성을 유지하지 못하고 있거나 미국 법률을 지키지 않는 스테이블코인은 취급되지 못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커뮤니티 일각에서는 “미국 규제를 준수하고 있는 스테이블코인인 USDC가 통용될 가능성이 높다”고 이야기하고 있다. USDC는 USDT에 이어 가장 규모가 큰 세계 2위 스테이블코인이다. 반면 세계 1위 스테이블코인인 USDT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견해가 많다. 뉴욕검찰청은 지난 2019년 4월 USDT의 운영사 테더를 8억 5000만 달러 자금 손실 은폐 혐의로 기소한 바 있다. 투자자들 역시 오래전부터 USDT 리스크가 폭발하면 시장에 엄청난 악영향을 초래할 것으로 인지하고 있어 이에 대한 미국 제도권의 움직임을 주시할 필요가 있을 전망이다. 해당 기소 건은 현재 재판이 계속해서 진행되고 있다. 박상혁 기자 park.sanghyuk@joongang.co.kr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