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파커 기자가 뽑은 2020년 기사 톱5

2020, 블록체인, 암호화폐

유독 많은 사건이 있었던 2020년입니다. 그만큼 블록체인 산업과 암호화폐 시장에서도 많은 일들이 일어났는데요. 기자가 생각하는 2020년 베스트 기사에는 어떤 사건들이 포함돼 있을까요. 5가지를 뽑아봤습니다. #①[파커] ‘n번방’ 성범죄가 열어젖힌 디지털 뉴노멀 시대 올 초 암호화폐 산업은 물론이고 한국 사회의 큰 문제로 대두됐던 이슈가 있었습니다. 바로 n번방 사건인데요. 당시 큰 틀은 디지털 성범죄였지만, 자금세탁 용도로 활용됐던 것이 암호화폐로 밝혀져 주목을 받은 바 있습니다. 이후 경찰이 가해자들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신원 파악에 도움이 됐던 수단 역시 암호화폐로 드러나 다시 한번 주목을 받았죠. 본 기사에는 이러한 암호화폐의 특성을 언급하고, 취재를 통해 익명화폐의 현황을 조명하는 내용이 중점적으로 들어가 있습니다. 또한 디지털 성범죄라는 새로운 이슈가 앞으로 사회적으로 어떻게 작용할지에 대한 문제의식도 같이 담아봤습니다. #②[파커] 혼돈의 시장 속에서 비트코인 고래를 만나봤다 “비트코인 투자해서 큰 돈 번 사람이 대체 누구야?” 이 궁금증은 암호화폐 투자자들은 물론이고 외부 사람들조차 대답을 듣고 싶어하는 주제일텐데요. 필자 역시 궁금해서 꼬리의 꼬리를 물고 커뮤니티에 들어가다가 지인의 도움을 통해 고래분들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인터뷰를 진행하면서 이들의 투자 철학과 암호화폐 시장에 대한 전망 등을 들을 수 있었는데요. 지금 시장 상황에서도 진지하게 생각해 볼 수 있는 내용이 인터뷰 안에 담겨있습니다. #③[파커] 디파이 이자 농사 직접 해봤다…그 결과는? 블록체인 산업에서 이용되는 기술이나 암호화폐 시스템이 너무 어렵다는 이야기는 이미 오래된 주제 중 하나입니다. 올해 암호화폐 산업에서 이슈가 된 디파이(DeFi, 탈중앙금융)도 아직까지 그 문제의식에서 자유롭진 못합니다. 이럴 때일수록 체험기 하나가 큰 가치를 가질 수도 있을텐데요. 그런 관점에서 당시 이슈가 됐던 이자 농사를 직접해보고 기사를 작성했던 적이 있습니다. 이론으로만 접했던 디파이를 실제로 활용해보고, 해당 산업을 더 깊게 이해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 필자 개인에게도 기억이 많이 남아 해당 칼럼을 세 번째로 뽑아봤습니다. #④[파커] 직원 논란까지 번진 코스모, 시장 변화 계기될까 탈중앙화. 투명성. 블록체인의 장점을 이야기하면 항상 나오는 특성들입니다. 올해 ‘깜깜이 발행’으로 논란이 됐던 코스모 사건은 이러한 블록체인의 장점이 잘 발휘된 케이스가 아닐까 합니다. 그냥 지나갈 수도 있었던 문제를 블록체인의 투명성을 통해 추적에 성공했고, 그 추적의 주체가 커뮤니티가 됐기 때문이죠. 그런 점에서 코스모 관련 기사는 그 자체로 의미가 있는 내용이라고 생각됩니다. #⑤비트코인이 1800만원 돌파한 까닭은? 마지막 선정 기사는 사실 깊은 내용이 들어가 있지는 않습니다. 쟁글의 리포트를 인용한 기사라서 작성 시간도 얼마 걸리지 않았습니다. 그럼에도 해당 기사가 필자의 글 가운데 가장 높은 조회수를 기록했습니다. 그런 점에서 제목의 역할이 정말 중요하다는 생각이 들어 해당 기사를 마지막 선정 기사로 뽑았습니다. 박상혁 기자 park.sanghyuk@joongang.co.kr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