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北, 살상무기 개발 위해 암호화폐 거래소 공격"

북한, 해킹, 빗썸

북한이 외국 금융기관과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를 상대로 한 사이버 공격으로 금품을 탈취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7개 국서 2조원 탈취 의혹 5일 아사히신문, 유엔 안보리 전문가 패널 보고서 인용해 보도. "북한이 2015년 12월부터 올해 5월까지 최소 17개 국의 금융기관과 암호화폐를 대상으로 35차례 공격, 최대 20억 달러(약 2조4000억 원)을 탈취한 혐의가 있다". 대량파괴무기 개발 위해서? 북한이 공격한 국가에는 인도ㆍ칠레ㆍ나이지리아 등 . 조선인민군정찰총국의 지시를 받아 활동하는 부대가 대량파괴무기(WMD) 개발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공격에 나선 것으로 분석. 북한은 핵·미사일 개발에 따른 국제사회의 제재가 강화된 후 이에 대한 우회수단으로 암호화폐를 적극 활용 중. 암호화폐 거래소가 주요 표적 최근에는 암호화폐 거래소를 노린 공격이 두드러진다고. 은행과 비교해 거래소는 사이버 공격 여부를 추적하기가 상대적으로 어렵고 정부의 감시가 느슨하기 때문. 15건 중 10건이 한국 대상 2017년 이후 북한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암호화폐 거래소 공격은 15건. 이 가운데 10건이 한국을 대상으로 한 것으로 파악. 북한과 연계된 것으로 추정되는 해킹조직이 국내 거래소 회원을 대상으로 이메일 공격을 지속적으로 벌인 정황도 포착. 보안기업 이스트시큐리티에 따르면, 악성코드가 담긴 첨부파일을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회원을 상대로 이메일을 통해 발송. 메일에는 '투자계약서', '신상명세서', '프로젝트 결과 발표' 등의 첨부파일이 포함. 이를 통해 악성코드에 감염될 경우 공격자가 사용자 PC를 원격으로 제어, 추가 해킹까지 우려. Jess' note 앞서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사이버 공격이 북한의 주 외화 수입원이라고 보도.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인 코인체크ㆍ유빗ㆍ빗썸 등에서 발생한 도난과 피싱도 북한과 관계 있다는 의혹도.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