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시황] 비트코인, 주말 새 반등... 알트도 잇달아 상승

시황, 페어스퀘어랩, 비트코인, 알트코인

미국 증시는 코로나에 대한 우려와 브렉시트 공포가 커지며 하락 마감했다. 상당수 기관들이 올해 트레이딩을 끝내고 있어 거래량이 줄어드는 중이다. 디즈니가 스트리밍 서비스에 주력한다는 발표에 주가가 14% 상승하며 다우지수를 견인했다. 브렉시트 협상 논의가 데드라인을 넘기며 또다시 난항이 이어지고 있다. 유가는 뉴욕 셧다운으로 수요 감소에 대한 공포가 커지며 하락 마감했다. 금 가격은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증가하고 부양책 합의에 대한 기대감으로 상승했다. 미국의 일일 코로나 사망자 수가 2700명을 돌파했고, 일주일 평균 신규 확진자 수는 21만명을 웃돌았다. 동절기 연휴 시즌으로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늘고 있는 상태다. 미 식품의약국(FDA)이 화이자 백신을 긴급 승인했다.12월 내 고위험군 고령자와 의료진에게 우선 접종할 계획이다. 뉴욕주에선 실내 레스토랑 이용이 금지된다. {{BTC}}이 주말 사이 하락을 멈추고 반등했다. 20일 이평선 상단으로 이동했다. 알트코인 센티멘트도 함께 개선되고 있다. 기관들의 비트코인 참여가 늘어나는 가운데 최대 비트코인 투자 기관인 그레이스케일의 비트코인 보유량이 9000개 이상 증가했다. JP모건 보고서에 따르면 금에서 비트코인으로 안전자산 수요가 이동하고 있다. 중장기적으로 이 같은 수요 흐름이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다. {{ETH}} 보유 지갑 수가 5000만개를 돌파했다. 다른 암호화폐도 수요가 늘면서 비슷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이 기사는 디지털자산 리서치 기관 페어스퀘어랩의 자료를 바탕으로 작성됐습니다. 투자의 참고 자료일 뿐이며, 조인디는 투자 판단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