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차이코퍼레이션, 700억원 규모 시리즈 B 투자 유치

차이, 차이코퍼레이션, 한화투자증권

선불형 체크카드 차이카드를 서비스하고 있는 국내 핀테크 기업 차이코퍼레이션이 700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투자는 한화투자증권이 주도했으며 소프트뱅크벤처스·아든파트너스·SK네트웍스·하나금융그룹·인터베스트·케이투인베스트먼트가 새로운 투자자로 참여했다. 또한 한국투자파트너스·해시드·스톤브릿지·컴퍼니케이파트너스 등의 후속투자로 국내외 13개 투자사가 참여했다. #차이 “시리즈 B 투자 중 국내 최대 규모” 시리즈B 투자는 기업의 제품이나 서비스를 성공적으로 론칭한 후 사업 확장을 위한 자금 확보 단계다. 이에 대해 차이 측은 “700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는 국내에서는 역대급 규모”라고 밝혔다. 이번 시리즈 B 투자로 차이는 올해 총 88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차이는 지난 2월 시리즈 A를 180억원 규모로 마감한 바 있다. 지난해 6월 출시한 간편결제 서비스 차이는 최근 가입자 250만명 확보를 기반으로 서비스를 확대해나가고 있다. 또한 오늘의집·밀리의서재·나이키코리아·한국필립모리스 등 2200여 국내외 가맹점을 확보하고 있다. 차이의 시리즈B 투자를 주도한 한화투자증권 VC1센터 오승영 센터장은 “차이는 간편결제와 차이카드로 두터운 팬층을 확보했고, 최근에 인수한 아임포트는 개발자라면 이미 친숙한 혁신적인 온라인 결제 연동 서비스이다”라며 투자 배경을 설명했다. 차이코퍼레이션 신현성 대표는 “차이와 아임포트의 연간 2배 이상의 성장세를 보이며 가파른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며 “차이는 그동안 간편결제 및 선불형 체크카드 시장에서 가맹점에는 수수료 부담을 낮추고 소비자들에게는 새로운 방식의 결제 경험을 제공해오면서 인프라를 넓혀왔다. 올해 아임포트를 인수하고, 이어 이번 투자를 유치하면서 서비스를 고도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