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코인빗, "경찰이 수사상황 흘려 막대 손실".. 검찰에 고소

뉴시스에 따르면, 시세조작 의혹으로 최근 운영진이 검찰에 넘겨진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빗이 이 사건을 수사한 경찰을 ‘피의사실 공표죄’ 혐의로 고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코인빗 측은 송치된 의혹은 사실과 다르며 되레 ‘불법 수사’가 이뤄졌고 주장해 논란이 예상된다. 12월 9일 법조계에 따르면, 코인빗은 이날 오전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 소속 경찰 3명을 피의사실 공표죄와 공무상 비밀누설죄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코인빗은 해당 경찰들이 수사에 착수했던 지난 8월부터 이달 사이 압수수색과 기소의견 송치 사실 등 직무상 비밀을 언론에 유출해 막대한 손실을 입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코인빗은 또 이번 수사 과정에서 경찰이 불법적으로 정보를 취득했다는 의혹까지 제기하고 있다. 경찰이 ‘무리한 수사를 벌였다’는 주장도 했다. 앞서 같은 혐의로 이미 불기소의견을 받았고 다른 거래소의 비슷한 사건에서도 무죄가 나왔는데도 기소의견으로 송치됐다는 취지다. 지난 8월 26일 경찰은 서울 강남구 코인빗 본사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거래 자료 등을 입수했다. 일부 경영진에 대해서는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에서 기각된 것으로 전해졌다. by 코인니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