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암호화폐 거래소, 실명확인 계좌 재계약 추진 '속도'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

국내 4대 암호화폐 거래소가 이달 30일 은행과의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 계약 종료를 앞두고 연이어 재계약 체결에 나서고 있다.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 거래소가 거래하는 은행과 동일한 은행의 계좌를 보유한 이용자에게만 해당 계좌를 통해 입출금하게 하는 제도. 앞서 빗썸(Bithumb)과 코인원(Coinone)은 NH농협은행과, 업비트(Upbit)는 IBK기업은행과, 코빗(Korbit)은 신한은행과 실명확인 입출금계좌 계약을 체결했다. 빗썸·코인원, 농협과 6개월 연장 NH농협은행과 계약을 체결한 빗썸은 실명계좌 계약 6개월 연장. 농협이 이달 조사를 실시한 8개 항목 가운데 ^이용자의 신원사항 확인, ^회사재산과 고객 예탁·거래금 분리, ^이용자별 거래내역 구분 관리, ^정부의 가상화폐 관련 정책 준수 여부 등에서 적정 의견을 받음. 앞서 빗썸은 업계 최초로 지난달 자금세탁방지센터를 신설하고 보이스피싱을 방지하기 위해 농협은행과 공조함. 농협과 거래하는 코인원도 8개 항목을 통과하고 재계약에 조만간 서명할 예정. 업비트도 기업은행과 연장 IBK 기업은행과 실명계좌 계약을 맺은 업비트도 연장하는 것으로 협상. 다만 기업은행은 지난해 실명제 도입 전 가입한 회원들에게만 실명계좌를 내주는 상태가 지속될 예정. 여전히 신규는 불가. 코빗, 신한은행 긍정적 진행 중 국내 최초 암호화폐 거래소인 코빗 또한 신한은행과 실명계좌 연장 협상을 긍정적으로 진행 중. 앞서 신한은행은 금융사기 신고가 접수됐다는 이유로 코빗의 모계좌 자체에 대해 지급 정지 조치를 취함. 현재는 실명계좌 거래가 진행되고 있지 않으나 계약 연장 이후 풀릴 것으로 예상. Jess' note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지난달 암호화폐 거래소들에 금융사에 준하는 자금세탁방지 의무를 부가하는 공개 성명서 채택, 이를 담은 특정금융정보법 개정안이 국회에 계류된 상태. 당초 이달중 특금법이 통과될 것으로 예상되었으나 이러저러한 이유들로 최대 내년 중순까지 바라봐야 하는 상황. 4대 거래소들은 이번 연장으로 올해를 넘길 수 있게 되었으나, 별다른 방법 없이 이들에게만 계좌를 열어주는 상태가 내년을 넘어가게 된 상황.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