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BTC '축적 주소' 감소세, 장기 투자자들 차익실현 시사

비트코인의 2만달러 아래 다지기가 지속되는 가운데 비트코인을 장기 보유해온 주소 숫자가 감소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데이터 제공업체 글래스노드에 따르면, 비트코인 매입 후 보유하는 투자자들을 가리키는 축적(accumulation) 주소 숫자는 지난 4주간 51만4000에서 49만5000으로 줄었다. 또 이들 축적 주소의 전체 비트코인 잔고는 최근 2주간 280만 BTC 넘는 수준에서 272만BTC로 축소됐다. 코인데스크는 12월 7일(현지시간) 축적 주소 감소는 현 가격 수준에서 장기 투자자들의 차익 실현을 시사하는 것일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비트코인은 지난주 2만달러 가까이 전진, 일부 거래소 및 기관 집계에서 사상 최고가를 경신했으나 2만달러 돌파에는 실패하고 이후 범위 내 움직임을 연출했다. 일부에선 비트코인이 빠른 시간 내 2만달러 위로 올라서지 못하면 후퇴를 경험하게 될 것으로 내다본다. 암호화폐 분석가 조셉 영은 지난 주말 트위터를 통해 “비트코인이 고래들에 의한 매도세 때문에 1만9500달러와 2만달러에서 더 오래 거부당할 경우 단기적으로 더 많은 다지기 혹은 조정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홍콩 소재 암호화폐 대출업체 바벨 파이낸스의 투자 및 트레이딩 디렉터 사이몬 첸은 “사람들은 2017년 강세장 기간 벌어졌던 일을 근거로 현재 수준에서 비트코인을 매도하려 하고 있다”고 코인데스크에 밝혔다. 비트코인은 2017년 12월 약 2만달러까지 상승한 뒤 장기 약세장을 경험했다. 블록미디어 뉴욕=장도선 특파원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