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Mac] 팬데믹으로 변화하는 시대, 암호화폐가 온다

코로나, 암호화폐, 블록체인

여러 나라들이 코로나19로 최악의 상황을 겪고 있습니다. 한국도 다시 늘어가는 확진자 추세에 우려가 커지고 있는데요. 올해 내내 사회 분위기를 무겁게 짓누르고 있는 팬데믹 공포는 언제쯤 극복될 수 있을까요. 다행히도 제약회사들의 코로나19 백신 치료 연구 성과들이 지속적으로 발표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전대미문의 팬데믹 공포도 차츰 극복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팬데믹으로 변화된 환경은 되돌리기 어렵다 팬데믹 동안 출퇴근 대신 재택근무, 영화관 대신 넷플릭스, 외식 대신 배달음식, 해외여행 대신 국내여행과 차박이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어쩔 수 없이 '대신'했던 문화들이 익숙해지고 언택트 인프라가 갖춰지게 됐습니다. 이러한 상황이 지속된다면 비자발적으로 해외여행을 자제하는 상황이 고착화될 수 있습니다. 또한 자발적으로 유명한 해외 관광지를 피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게 될 수도 있겠죠. 에어비앤비 CEO(최고경영자)인 브라이언 체스키는 “집에서 가깝고 저렴한 여행”을 트렌드로 예상한다고 밝혔습니다. 유럽의 관광당국은 누구나 알만한 유명한 유적중심의 관광코스에서 한적한 자연경관을 중심으로 하는 새로운 관광코스를 개발하는데 노력을 기울이고 있을 정도입니다. #팬데믹 이후의 시대, 블록체인과 암호화폐가 온다 올해 블록체인 업계는 코로나19 상황에서 기술적으로 많은 가능성을 인정받았습니다. 또한 암호화폐는 제도권 자산군으로 편입되기 시작했습니다. 불투명한 운영으로 신뢰를 잃어가던 일부 전통 기부 사업 기관을 대체하려는 시도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를테면 알리바바, 텐센트 같은 거대 기업들은 투명한 운영을 위해 블록체인 기부 플랫폼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팬데믹 하에서 공급망을 유지하기 위해 디지털 원장으로 업무를 처리함과 동시에 데이터의 신뢰성을 검증하는 차원에서 기업들이 프라이빗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하는 사례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각국 중앙은행 역시 CBDC(중앙은행 디지털화폐) 연구를 위해 핀테크기업과 협력하고 있습니다. 규제 당국은 올해 인기몰이에 성공한 디파이(DeFi, 탈중앙금융)의 행보를 살피며 규제와 육성을 저울질하고 있죠. 기존 은행들은 테크핀 기업들과의 힘겨운 경쟁에 더해 이제는 디파이 프로토콜과의 경쟁에 직면하게 됐습니다. 또한 그레이스케일의 대규모 비트코인 매수세, 페이팔의 암호화폐 거래·결제 지원, 비자의 암호화폐 보상 신용카드 출시 사례에서 알 수 있는 것처럼, 암호화폐는 이제 포트폴리오에서 빠지지 않을 정도의 자산군으로 인식이 변화되고 있습니다. 불확실성 하에서 금의 지위는 이전 같지 않아졌고, 차세대 기득권이 될 세대에게 '금'은 비트코인보다 선호가 떨어지고 있습니다. 코로나19로 불안하고 침체된 분위기 속에서도 팬데믹 이후 트렌드를 이끌어갈 문화와 기술들이 윤곽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이제는 팬데믹 트라우마에서 벗어나 팬데믹 이후 삶의 모습을 예상하고 준비해야 하는 때가 온 것은 아닐까요. Mac 대체투자펀드 운용역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