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시황] 비트코인 폭락 후 18K 회복... 채굴 난도 8.9%↑

시황, 페어스퀘어랩, 비트코인, 알트코인

미국 증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결과에 승복할 거란 관측과 코로나 백신에 대한 기대감으로 상승했다. 연말 쇼핑 시즌에 대한 기대까지 커지며 한동안 정체됐던 소비가 되살아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특히 언택트 중심의 소비인 사이버 먼데이의 추이가 주목된다. 11월 미국 고용 지표에 따르면 신규 고용 건수는 전월 기록인 64만건보다 축소된 50만건으로 전망된다. 유가는 그간의 상승에 대한 부담으로 하락했으며 금 가격도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약해져 하락했다. 미국 코로나 신규 확진자 수가 명절 효과로 정체된 가운데 9만1000명이 입원해 심각 단계 확자 수가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LA는 이동자제권고를 내렸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 알레르기ㆍ감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성탄절과 새해 락다운이 필요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우리나라를 비롯해 홍콩과 일본 등은 1차 감염 이후 최대 확산세를 보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결과를 인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퇴임과 동시에 2024년 대선 공화당 후보로 다시 출사표를 던질 계획도 시사했다. 중국은 코로나가 방글라데시나 인도로부터 비롯된 것 같다고 주장하는 한편 백신 개발을 통해 국가 이미지 회복을 시도하고 있다. 암호화폐 분석 업체 샌티멘트는 11월 28일 트위터를 통해 1000BTC 이상 보유한 고래 계정이 이틀 전 1만9300달러 구간에서 대규모 매도했다"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비트코인 가격은 1만6000달러선까지 폭락했다가 주말 1만8000달러선까지 회복했다. 비트코인 채굴 난도 상승률은 8.9%로 역대 최고치 직전까지 올랐다. 비트코인 가격 상승에 따른 결과로 분석된다. 최근 여러 디파이를 흡수하고 있는 디파이 프로토콜 와이언파이낸스는 커버와도 합병한다는 소식을 밝혔다. ※이 기사는 디지털자산 리서치 기관 페어스퀘어랩의 자료를 바탕으로 작성됐습니다. 투자의 참고 자료일 뿐이며, 조인디는 투자 판단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