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고팍스 대표 "완전히 달라진 시장, 거래소 강점 살려야"

더컨퍼런스, 이준행, 고팍스, 스트리미

“암호화폐 금융 환경이 이전과는 완전히 달라졌다. 이전에는 거래소가 암호화폐 금융 네트워크를 주도했지만, 이제는 수많은 기관이 암호화폐 시장으로 진출했다. 거래소만의 장점을 살리는 게 거래소 생존 전략이 될 전망이다” 암호화폐 거래소 고팍스를 운영하는 스트리미 이준행 대표는 27일 디스트리트와 블록크래프터스가 공동주최한 ‘더컨퍼런스 2020’에서 이같이 말했다. #금융의 역사는 자산과 리스크의 교환…암호화폐는 블록체인의 유튜브다 이날 고팍스 이준행 대표는 ‘암호화폐 거래소의 사업 전략’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 대표는 전략을 소개하기에 앞서 금융이 발달한 과정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금융의 역사는 자산과 리스크의 교환으로 정의될 수 있다. 메소포타미아의 쐐기문자에서도 자산을 빌려주는 리스크를 방지하기 위해 해당 계약을 기록한 내용이 나오곤 한다”며 “이러한 금융의 역사 속에서 주도권을 잡은 사람은 계약 이해당사자들의 네트워크를 장악한 사람이었다”고 말했다. 현대 금융 시장과 블록체인의 금융적 특성에 대한 설명도 이어졌다. 이 대표는 “현재 금융 시장은 중앙이 네트워크를 장악해 전파하는 방식을 취하고 있다”며 “이 과정에서 블록체인은 중앙에서 소외된 금융 취약 계층에게도 네트워크 혜택을 제공했다. 쉽게 말하면 블록체인은 금융 분야의 유튜브다”라고 언급했다. #”달라진 암호화폐 시장, 거래소만의 강점 살려야” 이준행 대표는 “이러한 금융 환경 속에서 암호화폐 거래소가 사업을 이어나가려면 거래소만의 강점을 살려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몇 년 전과 달리 기관이 암호화폐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하면서 일반적인 방식으로는 거래소가 강세를 유지하기 어렵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이에 대해 그는 “운영관리 경험, 네트워크 확장, 보안 등의 측면에서는 암호화폐 거래소가 우위를 점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예컨대 고객인증 시스템은 전통 기관이 더 폭넓은 인프라를 갖추고 있을 수 있지만, 암호화폐 범죄자 기록 등은 암호화폐 거래소가 훨씬 더 우위를 가지고 있다고 자부한다”고 덧붙였다. 박상혁 기자 park.sanghyuk@joongang.co.kr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