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컴파운드 9000만달러 청산.. "누군가 355만달러 벌었다"

11월 26일 디파이 렌딩 플랫폼 컴파운드에서 대량 청산(약 9000만달러)이 발생한 일과 관련해 디파이 보안 감사, 알고리즘 트레이딩, 디지털자산 서비스업체 스테이크 캐피털 창업자 Julien Bouteloup가 이 과정에서 한 인물이 355만 달러 이상을 벌어들였다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주장했다. 그의 설명에 따르면 해당 인물은 다음과 같은 방법을 썼다. -코인베이스 DAI/USDC 오라클로 인해 DAI 가격이 1.25 달러까지 상승 -플래시 론으로 유니스왑 WETH-DAI 풀에서 4600만 DAI 대출 받음 *플래시 론: 디파이 분야에서 이더리움 블록 1개가 만들어지는 찰나의 시간을 기한으로 무담보 대출을 해주는 시스템 -컴파운드에서 DAI 예치 -23.96억 cDAI 얻음 -22.26억 cDAI를 4628만 DAI로 환전 -유니스왑에서 빌린 DAI(+이자) 상환 -1709만 cDAI 남음, 약 355만3325달러 앞서 디뱅크(DeBank) 창업자 홍보(Hongbo)는 컴파운드에서 9000만달러가 청산된 일을 두고 오라클 공격이 의심된다며, 거액 청산은 오라클 소스인 코인베이스 프로 DAI 가격의 급격한 변동으로 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컴파운드는 이더리움을 담보로 예금과 대출 서비스를 제공하는 디파이 플랫폼으로, 최소 담보대출비율을 맞추지 못하면 담보 자산이 청산된다. by 코인니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