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트래블 룰, 프라이버시 침해 우려 확산"

11월 23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cointelegraph)에 따르면 미국의 연방준비제도(Fed) 및 금융범죄단속네트워크(FinCEN)가 제안한 트래블 룰이 개인 정보를 침해한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Fed는 최근 트레블 룰 관련 공개 의견 수렴을 진행했으며, 다수의 암호화폐 이용자가 이에 반대 의견을 표명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 이용자는 “트래블 룰은 결국 사생활 침해를 야기할 것”이라며 “디지털 자산 측면에서 암호화폐 거래소는 다른 금융 기관과 동일한 방식의 책임을 지지 않는다. 또 고객 정보를 안전하게 보관하는데 있어서도 불안정하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이용자는 “BTC는 탈중앙화 및 규제를 받지 않는다는데 의미가 있다”며 “이를 규제하는 법규를 만든다는 건 결국 BTC 기본 목적에 위반된다”고 밝혔다. 매체에 따르면 매사추세츠주의 한 디지털 권리 단체 ‘Fight for the Future’이 최근 Fed 및 FinCEN에 “암호화 및 개인정보 보호 권리에 대한 공격을 중단하라”는 내용의 의견서를 제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의견서에는 약 3000명이 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래블 룰은 거래소 등 VASP(가상자산서비스제공업체)를 대상으로 암호화폐 거래 자금 관련 발신자 및 수신자 신원 정보 제출을 의무화하는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의 규제 방안이다. 해당 안에 대한 공개 의견 수렴은 이번 주에 마감된다. by 코인니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