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바이프로스트·타로핀 반응에... 코박 "사실 아냐"

코박, 바이프로스트, 타로핀, 치킨스왑

지난 11월 13일 바이프로스트 투자자들의 투자금을 코박이 치킨스왑 이자 농사에 임의 사용했다는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이에 소소 바이프로스트 CMO는 16일에 해당 논란을 해명하기도 했다. 이후 타로핀 코린이 개나리반 커뮤니티 운영자도 해당 논란을 주제로 칼럼을 작성했다. 양측의 반응을 접한 코박은 조인디와의 유선 통화에서 “관련 이야기들에는 잘못된 내용들이 있다. 사실이 아니다”라고 23일 밝혔다. #모금액 코박 관리 이유 “계약에 명시됐던 것” 먼저 모금액을 코박이 관리한 이유에 대해 코박 측은 "중개인으로서 투자자 보호 및 스캠 프로젝트의 투자금 악용을 방지하는 최소한의 수단으로 상장이 확정되지 않은 프로젝트에 대해서는 모집된 투자금을 코박에서 보관 후 상장 전 프로젝트에게 지급하는 방식으로 진행해 왔다”며 “해당 조건은 투자자 보호를 위해 토큰세일을 진행하는 프로젝트와 중개하는 코박이 계약 과정에서 동의해 온 내용"이라며 계약에 명시된 사항임을 강조했다. #”이자 농사, 투자금과는 무관한 유휴자산 활용한 것” 코박 측은 자금을 임의로 이자 농사에 이용했다는 논란에 대해서는 “ICO(암호화폐공개) 모금액을 제외한 유휴자산의 일부를 치킨스왑에 예치한 것이다. 이 과정에서 디파이 연동의 편의상 탈중앙 지갑이 사용되어 트랜잭션 상 오해를 살 수 있게 보였으나, 이는 유휴자산을 활용한 것이다. 투자금들은 안전하게 보관되어 있다”며 바이프로스트와 타로핀 운영자의 입장에 대해 해명했다. 곧, 코박 측에 따르면 ICO(암호화폐공개) 모금액 외에 다른 용도의 유휴자산도 같은 지갑에 예치해 놓은 것이다. 또한 "코박은 중개인으로서 해당 자산을 모금 후, 상장 전 혹은 전체환불 등의 일정에 맞게 해당 자산을 전달하는 의무를 가진다. 코박은 이를 성실히 이행했다"며 소소 CMO의 대답을 반박했다. 다만 다양한 용도의 자금을 하나의 지갑에 넣고 사전에 출처를 밝히지 않아 투자자들에게 의혹을 받은 부분에 대해 코박 측은 "트랜색션상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점을 인지하고 앞으로는 투자금을 보관하는 지갑 주소를 정확히 표기하는 등, 개선에 더욱 신경쓰겠다"고 덧붙였다. #”코박 치킨스왑 예치, 횡령 아냐…무비블록이 치킨스왑 만들었다는 것도 사실확인되지 않은 것” 코박은 타로핀 운영자가 치킨스왑 예치를 횡령이라고 말한 부분과 무비블록을 치킨스왑이 만들었다는 것에 대해서도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드러냈다. 이에 대해 “바이프로스트 측은 치킨스왑 예치에 대해 본인들은 모르는 일이었다고 말했을 뿐이다. 코박이 저지른 횡령이라고 이야기한 적이 없다. 이는 바이프로스트의 대답을 타로핀 운영자가 왜곡되게 서술한 것”이라고 코박 측은 전했다. 또한 무비블록이 치킨스왑을 만들었다는 것도 사실확인이 되지 않은 내용을 적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박은 “치킨스왑은 중국 여러 대형 펀드와 재단과 함께 만들어나가는 프로젝트이고, 특정 재단이 존재하지 않는다. 코박과 무비블록은 한국 마케팅을 담당하고 있다. 그동안 무비블록이 치킨스왑을 만들었다고 홍보된 게시글은 모두 틀린 내용이다”라고 밝혔다. #”전체 환불, 프로젝트 상장 및 개발 일정 변동 요청으로 진행한 것” 바이프로스트 전체 환불 이슈에 대해서도 코박 측은 "이번 전체 환불 건은 프로젝트 상장 및 개발 일정 변동 요청으로 전체 환불을 진행한 케이스다. 계약 상 프로젝트에 의한 전체 환불일 경우, 프로젝트에서 수수료를 부담해야 한다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며 치킨스왑 논란으로 전체 환불이 진행된 것이 아니라고 언급했다. 코박은 "바이프로스트가 지불한 환불 수수료 및 거래수수료에 포함된 내용으로는 코박의 환불 대행 업무, 코박의 토큰 세일 중개 시 진행한 마케팅 제공, 투자자 유치를 위한 자료 제작을 포함한 플랫폼 제공 등이 있다. 따라서 바이프로스트 측이 전액 부담하여 진행하는 내용이라고 말하기에는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고 주장했다. #전액 환불 이후 구체적인 투자자 보상 절차는? 한편 전액 환불 이후 구체적인 투자자 보상 절차에 대해서 코박 측은 "환불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퍼블릭 투자자들의 프라이빗 키 분실 등, 지갑 현황에 대한 확인이 누락됐다. 이에 코박은 책임을 통감하고 분실 등의 이유로 지갑 접근이 불가한 투자자들에게는 동일한 투자액을 재전송하는 보상 절차를 진행했다"고 말했다. 박상혁 기자 park.sanghyuk@joongang.co.kr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