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D.Fine] ”블록체인 관할권 이해하면 디파이도 알 수 있다”

[D.Fine] “디파이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먼저 블록체인을 이해해야 한다. 비트코인이 해결하려 했던 문제는 무엇인지에 집중해야 블록체인이 무엇인지 알 수 있다. 장중혁 아톰릭스랩 이사는 11월 18일 서울 상암 JTBC홀에 열린 ‘디파인2020’에서 이같이 말했다. 장 이사는 “비트코인에는 이중지불이 방지된 P2P 전자 현금 시스템 개념이 들어가있다. 이는 중앙화된 신뢰기간 없이도 신뢰할 수 있는 온라인 회계시스템을 의미한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비트코인은 ‘탈중앙화된 관할권’이 제공하는 기능만으로 감사기능을 구현하여 담합을 방지하고, 장부 내에서 정의된 계정과목만 사용하여 실물 대조 필요없이 검증 가능하게끔 개발됐다”며 관할권 개념에서의 비트코인을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이더리움은 여기서 더 나아가 ‘누구나’, ‘회계적 불확실성이 없는’, ‘다양한 계정과목’을 사용할 수 있는 글로벌 스케일의 온라인 회계 시스템을 생성할 수 있게 블록체인 생태계를 확장시켰다. 다시 말해 비트코인 관할권이 단일 애플리케이션 관할권이라면, 이더리움은 복수 애플리케이션 관할권이다”라고 덧붙였다. 장 이사는 “이러한 측면에서 디파이는 동일 관할권 내에 있는 같은 감사후보 네트워크가 두 개의 장부 상태 변경을 동시 실행하기 때문에 보장되는 새로운 감사 도메인이다”라며 자신만의 관점을 이야기했다. 최근 계속되는 플래시 론 탈취 사건도 디파이의 기능 문제가 아니라 취약점 문제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플래시 론 사태에 대해 “회계시스템에서 중요한 건 감사 주기다. 그 감사 주기 이전에 새로운 거래를 계속 일으키는 건 감사 범위를 벗어난 것이다”라며 “결국 블록체인을 이해하면 디파이 자체가 중요하지 디파이에서 나온 자산을 어떻게 할 것이냐는 2차적인 문제라는 것을 알 수 있다”라고 주장했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