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D.Fine] 카이버 "디파이 유동성, '무신뢰' 뒷받침 돼야"

[D.Fine] "유동성은 가격에 영향을 주지 않고 자산을 판매하거나 구매할 수 있는 정도를 나타낸다. 유동성이 높을수록 거래 중 가격 하락 확률이 낮아진다. 올해 디파이 열풍이 불면서 분산된 유동성 수요가 급증했다. 디파이에서 말하는 유동성 공급은 공급자와 수요자 간 무신뢰(trustless)가 뒷받침돼야 한다. 이는 중앙화 거래소와는 전혀 다른 방식이기 때문에 광범위한 유동성 자원을 모으는 작업이 필요하다." 로이 쿠 카이버네트워크 대표는 11월 18일 서울 상암동 JTBC홀에서 열린 디파인 2020 컨퍼런스에서 이같이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참조.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