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로이터 "BTC 거품? 2017년과는 다르다"

11월 18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이 “2020년 BTC 급등 현상은 2017년 당시와는 다르다는 분석이 잇따르고 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최근 BTC가 2017년 당시 고점을 향해 달려가는 가운데, BTC의 불안정성 및 거품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그러나 많은 전문가들이 ‘2020년은 다르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로이터는 메사리(Messari)의 라이언 셀키스(Ryan Selkis) CEO의 발언을 인용, “2017년과 달리, 지금의 BTC에게는 탄탄한 파생상품 시장과 유명 금융기관의 신탁 관리 서비스가 있다”며 “이러한 인프라를 통해 헤지펀드부터 일반 사무실까지 모든 투자자가 더욱 쉽게 암호화폐에 투자할 수 있게 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블록체인 스타트업 클리어매틱스(Clearmatics)의 팀 스완슨(Tim Swanson) 총괄은 “접근성이 3년 전과 비교, 완전히 달라졌다. 투자에 참여하려는 사람의 유형이 확대됐다”고 밝혔다. 또한 매체는 “규제도 발전했다. 암호화폐 분야는 여전히 엄격한 규제를 받고 있다. 그러나 자금세탁방지법(AML) 등 글로벌 표준이 등장, 투자의 길을 더욱 넓게 다졌다”고 분석했다. by 코인니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