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D.Fine] "올해 화두는 기관 진입.. 국내 기관도 준비 중"

디파인, 암호화폐, 금융, 블록체인

“한화자산운용은 올해 업계 최초로 디지털자산운용 팀을 구성했다. 올해 암호화폐 시장의 특징은 기관 진입이라고 보는 만큼, 앞으로 신뢰할 수 있는 자료를 만들어나갈 예정이다” 디파인 2020 토론세션에서 최영진 한화자산운용 경영전략 본부 본부장이 이같이 말했다. #”직접 투자는 규제 리스크 살펴야…신뢰할 수 있는 기관되겠다” 이날 블록체인과 금융을 주제로 진행된 토론세션에서는 암호화폐 업계 및 기관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이야기를 나눴다. 먼저 기관이 암호화폐 시장을 바라보는 시선에 대해 최영진 본부장은 “올해 그레이스케일이 약 4배 정도 성장하는 등, 비트코인에 투자한 기관투자자의 성장세가 가파르다”며 “이러한 흐름 속에서 한화자산운용은 올해 업계 최초로 디지털자산운용팀을 구성했다. 기관이 암호화폐 시장을 직접 연구해서 신뢰할 수 있는 자료를 투자자들에게 제공해야겠다는 생각으로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 본부장은 “아직 직접 투자는 규제 리스크를 살펴야 하는 측면이 있다. 업계에서는 토큰을 함께 발행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럴 경우 기관 입장에서는 투자가 어려워지는 요소가 있다”며 어려움을 이야기했다. 다만 그는 “국내에서도 암호화폐 과세 준비를 하고 있는 등, 자산으로 인정하려는 움직임이 있다. 아직 기관들이 연구를 위주로 암호화폐 시장을 바라보고 있지만, 앞으로 규제 리스크가 줄어든다면 좋은 결과가 있지 않을까 한다”는 견해를 드러냈다. 한대훈 SK증권 애널리스트 역시 기관의 진입을 중요하게 꼽으며 “미국과 같은 주요 국가들이 법제화에 성공한다면, 다른 나라들도 이를 벤치마킹하면서 암호화폐가 제도권에 편입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최근 암호화폐 상승 원인에 대해 한 애널리스트는 “화폐가 계속 풀려서 유동성이 공급되니 비트코인을 비롯한 모든 자산이 오르고 있다고 본다. 또한 2017년 광풍이 환기되는 측면도 있다고 생각한다. 2017년에는 시장이 개인투자자를 위주로 떠들썩했던 모습이 연출됐는데, 지금은 암호화폐 급등에도 시장 분위기가 비교적 조용하다. 2017년을 개인투자자가 주도했다면, 2020년은 기관이 주도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은행 커스터디는 리스크의 문제…’마이디’ 앱 월요일 론칭했다” 제도권 은행이 블록체인 금융을 바라보는 견해도 소개됐다. 은행의 암호화폐 커스터디 서비스 관련 이슈에 대해 류창보 NH 디지털 R&D 센터 파트장은 “은행의 커스터디 서비스 론칭 문제는 법률적 이슈보다는 리스크 측면이 크다고 본다”며 “실제로 여러 은행들이 커스터디 관련 서비스를 연구하고 있지만, 자금세탁 관련 리스크가 있어 론칭에 소극적인 상황이다”라고 언급했다. 다만 관련 연구는 지속적으로 진행 중이라는 이야기를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그는 “NH가 11월 16일 ‘마이디’라는 DID(탈중앙 신원인증) 앱을 론칭했다. 기본 컨셉이 중앙 서버가 아닌 개인 단말기에 개인 정보를 넣는 방식이다. 블록체인의 탈중앙 정신에 부합하면서 일반 사용자들도 프라이버시 문제를 해결할 수 있기 떄문에 장점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NH의 블록체인 서비스 관련 현황을 말하기도 했다. 류 파트장은 “앞으로 일반인들이 많이 이용하는 서비스에 블록체인을 활용할 계획”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디파이 업계, 계속해서 성장하고 있다” 실제 업계에서 뛰고 있는 모종우 그로우파이 최고운영책임자의 시선도 공유됐다. 모종우 최고운영책임자는 “업계에서 일하고 있는 입장에서 디파이(탈중앙금융)는 계속해서 성장하고 있다. 단순 수치뿐만 아니라 해외 사례 등을 보면 실질적인 성과가 나오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에 대해 그는 “독일에서는 KYC(고객인증제도) 후에 부동산 등을 담보로 해서 스테이블코인을 대출할 수 있는 시스템이 적용되고 있다”며 실질적인 예를 들기도 했다. 그는 “최근 디파이 프로젝트들을 보면 제도권의 스탠스가 명확하지 않은 가운데 저마다 다양한 시도들을 펼치고 있다. 규제가 좀 더 명확해진다면 업계도 보다 뚜렷한 방향성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디파인 2020 토론세션에서는 채민성 변호사를 좌장으로 모종우 그로우파이 최고운영책임자, 한대훈 SK증권 애널리스트, 류창보 NH 디지털 R&D 센터 파트장, 최영진 한화자산운용 경영전략 본부 본부장이 패널리스트로 참여했다. 박상혁 기자 park.sanghyuk@joongang.co.kr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